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포시의회, 김영란법 위반 의혹.. 경찰 내사 착수

김포시의회 의원들이 건설업자로부터 전복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김포경찰서가 사실관계를 파악중이다.

경찰은 전복 세트를 보낸 이를 한 건설사 임원으로 보고 택배 업체 조사를 통해 명단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일부 시의원들은 택배 수령 당시 수취 거절했고, 택배를 받은 의원들은 발송자에게 비용을 보내고 국민권익위 절차에 따라 자진신고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내사에 착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