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김부회의 시가있는 아침
쉰다

쉰다

양애경

젊은 사람들이 자라서 떠난 동네 입구

동네 노인이랑 채소 행상 나온 노인이랑 한담 중이신데

앉으신 의자가 로코코식이다

핑크색 몸에

크림색 꽃무늬가 있는 그 의자

길가 담장 옆에선 너무 튀는데

예식장에나 어울릴 법 한데

의자 다리가 동그스름하게 양쪽으로 휘어진 건

관절염으로 휘어진 어르신들 다리와 닮긴 닮았다

작은 상자 위에 집에서 따 온 파란 호박 몇 덩이 놓고

어르신, 무슨 정담이 그리 깊으신지

핑크색 로코코 의자 푹 퍼져 있고

그 위에 얹은 엉덩이 푹 퍼져 있고

버려진 핑크색 로코코 의자와

노인들

따스운 가을 햇빛 아래

쉰다

의자 다리가 흙에 둥그렇게 파묻힐 때까지

시감상

로코코식 의자라는 말이 눈에 확 들어온다. 핑크색 몸에 크림색 꽃무늬. 노인들이 앉아 있다. 젊은 날의 한때, 나 역시 로코코식 색감과 문양과 꽃무늬로 장식하고 살았는데 나이 들어 로코코는 관심도 없다. 다만, 의자일 뿐. 잠시 쉬는 마을 회관 앞 의자일 뿐. 시를 읽으며 하루가 저물어가는 풍경을 떠올린다. 인생이란 모든 관심에서 나를 놓으며 사는 것인지도 모른다. 로코코든, 분홍이든, 꽃무늬든, 따스운 가을 햇빛에 비할 것인가? 그리운 것은 그리운 대로 놓아두자. (글/ 김부회 시인, 평론가)

프로필

문학박사, 중앙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내가 암늑대라면>외 다수

양애경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양애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