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주영 의원, 탈당 권유에 “모든 의혹 해소하고 다시 돌아올 것”

더민주,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12명 의원 전원 탈당 권유

김 의원, “유감이며 받아들이기 어려우나 당에 부담되지 않아야”

김주영 의원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으로 인해 민주당으로부터 탈당 권유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투기 의혹이 빚어진 소속 의원 12명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김주영 의원은 8일 입장문을 통해 “가족의 토지 구입과 오피스텔 취득에 대해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부친께서는 장애를 가진 둘째 형님의 노후를 걱정하던 차에 부친 소유의 농지를 매도한 대금으로 화성군 남양리 소재 임야 외 1건의 토지를 구입하였습니다. 부친소유의 농지 매도대금으로 해당 토지를 부친 명의로 구입한 것뿐임에도, 이에 대해 명의 신탁 의혹을 제기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더군다나 해당 토지는 개발 예정지도 아니며 향후 어떠한 개발정보도 없는 곳으로 단지 지인의 소개로 구입한 것입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김 의원은 “오피스텔은 퇴직 이후 사무실 용도로 구입하였으나, 당 차원의 1가구 2주택(아파트1, 오피스텔1) 매도 권유와 기자들의 잦은 매도 확인요청이 있어서 매도를 시도하였습니다. 그럼에도 4개월간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고, 마치 죄인인 것처럼 심적부담을 느끼는 모습을 안타깝게 지켜보시던 장모님께서 2020년 11월 매수를 하면서 친족간 거래로 처분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토지 매입 및 오피스텔 매도 과정에서 어떠한 불법·탈법 행위도 없었으며, 세금 납부 등 적법한 절차를 거쳤습니다. 단지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마녀사냥식 의혹제기로 주홍글씨를 새기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생각합니다”라며 “구입자금 조성 경위를 포함한 상세한 소명자료를 제출하고 충분히 소명을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권익위에서 제 가족의 부동산 거래에 대해 명의신탁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유감이며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앞으로 조사과정에 충실히 임하여 모든 의혹을 해소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저에 대한 당의 탈당 권유는 가혹하다는 생각이지만, 선당후사의 심정으로 당에 부담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모든 의혹을 해소하고 다시 돌아오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김주영 2021-06-10 13:13:32

    김포에 있어서는안될 국개의원들은 자기 고향으로 가야하는데 자기고향에서는 왜 국개의원이 안될까? 또 그걸 왜 김포시민들은 뽑아줄까?   삭제

    • 김보윤 2021-06-09 08:41:14

      김주영 김포망신? 제발꺼저라 꼴로보기싫타... 김포풍무동에서.   삭제

      • 김보윤 2021-06-09 08:38:17

        김포시민망신? 제발꺼저라 꼴로보기싫타... 김포풍무동에서..   삭제

        • 김보윤 2021-06-09 08:28:49

          제발꺼저라 꼴로보기싫타... 김포풍무동에서....   삭제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