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GTX-D는 김부선행 그대로, 한강선은 없었다29일 열린 제2차 공청회서 확정, 분노한 시민 집단행동 시작

김포검단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김부선(장기역~7호선 부천종합운동장역)노선안이 추가 보완없이 수도권 광역교통계획에 그대로 포함됐다. 29일 개최된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연구 공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날 김포한강선 역시 제2차 광역교통 기본계획 및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에서 최종 제외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공청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채팅창에는 GTX-D 원안 촉구 내용이 줄을 잇고, 공청회 토론에서도 김포골드라인에 대한 혼잡률 및 보완 논의가 있었으나, 실제로 반영 및 보완책이 구체화되지는 못한 상황이다.

분노한 시민들 “김포 선출직 사퇴해야”

공청회에서 김부선이 확정된 29일 민심은 폭발했다.

국민청원에 김포시 선출직 공무원들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는가 하면, 김포검단교통시대가 입장문을 통해 김포시 선출직의 조건부 사퇴 선언을 촉구하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29일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는 "정하영 시장, 박상혁, 김주영 의원은 오는 6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GTX-D와 김포한강선 연장 발표 중 하나라도 무산시 전원 사퇴하는 조건부 사퇴 선언을 하라"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는 입장문을 통해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연구 온라인 공청회에서 발표된 김부선과 언급조차 되지 않은 김포 한강선 지하철 5호선 연장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자 출범했다"며 "이제는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당당히 국민의 한사람 한사람으로서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하영 시장과 박상혁 의원, 김주영 의원은 즉각 사죄하라. 국토부와 경기도와 김포시는 수도권과 서울도심을 연결하는 급행 철도 목적에 맞게 GTX-D 노선을 김포-검단 -강남으로의 계획으로 확정하고, 김포한강선 사업을 반드시 4차 국가광역 철도계획에 확정하라, 김포시 선출직 정하영 시장, 박상혁 국회의원, 김주영 국회의원은 오는 6월 4차 국가철도 구축계획에 GTX-D와 김포한강선 연장 발표 중 하나라도 무산 시, 전원 사퇴하는 조건부 사퇴 선언을 하라"라고 요구했다.

같은 날, 국민청원에도 "김포시 선출직 공무원들의 조속한 사퇴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국민청원에는 "김포 시민들의 요구는 집값 인상 때문이 아닌, 서울로 출근할 수 있는 중전철 1개라도 최소한 해달라고 요구하는 것입니다. 왜 김포시민들 세금으로 다른 지역들 철도 연장은 2중 3중 중복이 되어도 해주면서 김포 시민들은 외면합니까? 이게 균형 발전입니까?"라며 "정부와 국토부는 예산과 형평성 등의 핑계로 김포시민의 권리와 시민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4월 22일 한국교통위원회의 공청회 이후 김포 시민들의 분노가 폭발하는 이 상황에서도 김포 시장, 박상혁 의원, 김주영 의원은 이러한 시민의 요구와 분노를 외면하고, 본인들 책임이 아니라며 모든걸 국가 예산만 탓하고 있습니다"라고 성토하는 글이 담겼다.

GTX 강남직결 범대위, 30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서 출범 기자회견

30일에는 GTX 강남직결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가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GTX-D 노선의 강남 직결을 강력 촉구했다. 이날 자리에는 정하영 시장과 김주영, 박상혁 의원이 함께 했다.

범대위는 이 자리에서 "김포와 검단 신도시는 계획 인구수가 총 35만명에 이르는 거대 신도시다. 수도권 2기 신도시 중 서울과 직접 연결되는 철도망을 갖추지 못한 유일한 지역이 김포와 검단"이라며 "2035년 김포시와 검단신도시의 인구는 각각 76만과 33만의 인구를 계획하고 있으며 인구 100만이 넘는 거대 도시에 철도망은 2량으로 운영되는 김포골드라인 하나 뿐"이라고 지적했다.

범대위는 이어 "검단과 김포를 제외한 거의 모든 신도시가 서울 중심으로 연결되는 지하철은 물론, GTX와 SRT 등 직격 노선이 존재하거나 계획중이다. 범대위는 원안대로 강남 직결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김포와 검단신도시 주민들은 대중교통법 제4조1항의 권리를 주장하는 바이다. 이러한 권리가 이루어지지 않을 시 각 신도시들과 시민단체 연대를 통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5월부터 드라이브챌린지 및 촛불집회 시작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가 오는 5월 1일부터 ‘GTX-D 노선 강남직결과 김포한강선 연장 확정’을 요구하는 자율적 드라이브챌린지를 진행한다.

이 챌린지는 자가용 차량에 스티커를 부착하고 김포시청까지 운전한 이후, 자율 드라이브를 통해 11시 GTX-D를 타고 가고 싶은 곳으로 가는 퍼포먼스를 이을 예정이다.

또한, GTX서울직결 촛불집회도 5월 1일 저녁 8시 라베니체 수변상가 일대에서 열린다.

한편, 현재 김포 시청 앞 1인 시위 및 각 아파트 인근 현수막 시위 등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답답 2021-05-04 12:39:01

    에혀... 기회는 이때다 하고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사람들... 본인한테 이득이 안되면 남탓하는 이것이 경기도에서 제일 낙후된 김포시의 수준이다..   삭제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