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개발·부동산 교통
결국 ‘부천행’.. 장기역 – 부천종합운동장 가는 GTX-D강남 못가는 GTX-D, “누굴 위한 김부선” 시민 분노 폭발

북부권 혜택 멀어지고, 고촌 걸포 역시 배제

골드라인보다 못한 GTX-D에 실망감 쏟아져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가 김포 장기역에서 부천종합운동장까지 연결되는 것으로 발표됐다. 결국 경기도가 제안한 김포~강남~하남 노선과 인천시가 제안한 Y자 노선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은 셈이다.

22일 국토부와 연구용역을 담당한 한국교통연구원은 오전 10시 온라인으로 개최된 공청회에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연구’ 용역 결과를 공개했다. 초안이지만 실현 가능성이 높은 이 공청회에서 GTX-D 노선은 강남행이 아닌 ‘부천행’으로 발표됐다.

이 초안이 그대로 실현될 경우, 강남 방면으로 가려면 부천종합운동장역에서 서울지하철 7호선으로 갈아타야 한다. 다만 장기역에서 부천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기존 69분에서 15분으로 줄어들 예정이다.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환승해서 강남구청역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47분이다.

장기역에서 강남구청역까지 GTX-D를 타고 이동을 가정했을 경우, 소요되는 시간은 총 62분 이상이다.

공청회 발표자는 이 같은 결과를 전하며, “지자체에서 큰 규모를 제안했으나, 검토 결과 타당성, 수도권 지방 투자 균형, 기존 노선 영향 등을 고려한 결과”라 밝혔다.

공청회 온라인 실시간 채팅에는 GTX-D 김포 서울 직결을 외치는 댓글들이 줄을 이었다. 김포 내 다수의 커뮤니티는 “누굴 위한 김부선”, “김포시민 서울으로 출퇴근하는데 부천으로 가면 무슨 소용이냐” "골드라인 타고 가는 것이 낫겠다" "북부권, 고촌, 걸포는 아예 배제된 것 아니냐" "통진 등으로 연결해 서북부 확장을 하는 것도 아니고, 신도시를 제대로 안은 것도 아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등 성토가 이어졌다.

한편, 이날 한국교통연구원이 밝힌 초안을 바탕으로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연구 최종안이 마련된다. 국토부는 이 최종안을 토대로 관계기관협의와 국토계획평가, 철도산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올해 상반기 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확정, 고시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검단 입주자 2021-04-27 00:43:31

    김포주민,입주할 검단주민들은 어찌 서울로 출퇴근하란 말인가,
    숨막혀 죽으라는건지,뺑이 치라는건지, 도대체 김포 검단 2기 신도시 주민들은
    완전 사람취급 안 하네요.
    왜 분양받고 와서 살라고 하고 이제와 냉대하는 정부,정부를 믿고 싶어도 믿을수가 없어요
    사람 많은곳에 꼭 필요한 철도를 원하는 우리가 무슨 죄가 있나요.   삭제

    • 김포인 2021-04-22 16:09:15

      여기서 왜 국회의원과 시장을 들먹이나.. 자신있으면 결정한 사람들한테 가서 욕을하던가 멱살을 잡던가 해... 그 사람들이 일을 안한것도 아닐텐데.. 한심하네..   삭제

      • 푸른솔 2021-04-22 13:08:55

        모지리들아 부천경유해서 가면 무슨의미가 있나.
        김포 국회의원들과 시장은 영원히 out이다.
        예산과 집값을 고려한 거라도 최소한 부천이 아니고 신도림으로는 연결을 해야지. 그러면 서울 2호선과 GTX-B 노선을 이용할수있어 어느정도 불만을 해소할수 있지만 이대로 확정되면 민주당 큰일 난다.   삭제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