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김포페이, 부정거래 걱정 없다블록체인 기반 실시간 탐지시스템으로 단속

유통과정 자동분산 저장... 데이터 위변조 불가능

‘10% 보조’라는 이점을 이용한 지역화페 부정거래가 발생한 가운데, 김포시가 ‘김포페이’의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을 가동해 이른바 ‘현금깡’ 부정거래를 적발하고 사법 조치하는 등 지역화페 사고 초기 빠르게 대응해 눈길을 끌었다.

김포시 지역화폐 김포페이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어 유통과정이 모두 자동분산 저장되고 이용자의 이상 거래 패턴도 실시간으로 분석된다. 최근 보도된 조직폭력배, 학생 등 1,000여 명이 동원된 전국적인 지역화폐 ‘깡’ 범죄사건 또한 이러한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김포시와 KT의 선제적인 조치, 경기남부경찰청의 신속한 수사를 통해 더 큰 피해를 막고 부정거래를 조기에 차단했다.

앞서 김포시는 부정유통 단속 강화를 위해 2019년 말 KT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 개발을 요청하고 작년 4월부터 김포페이에 관련 기술을 적용해 왔다. 이번 사건은 분산저장 방식으로 네트워크에 유통과정이 기록되고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한 김포페이의 투명성과 적극적인 통화 흐름 모니터링을 통해 조기에 이상거래를 탐지해 신속 대응할 수 있었다.

김포시는 지역화폐 부정거래 상시 단속은 물론 부정유통 감시 시스템도 추출방식에서 인공지능(AI) 학습방식으로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등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지역화폐 유령가맹점 허위등록과 허위결제 등 지역화폐를 부정 유통할 경우 형사처벌과 별도로 지역사랑상품권법과 보조금관리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은 물론 부정수령액의 5배가 추징된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페이는 모든 거래내용이 분산 저장돼 데이터의 위변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부정사용할 경우 반드시 적발된다”면서 “김포페이의 투명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된 만큼 소상공인 지원과 소비 활성화를 위해 더욱 더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