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의회
심민자 의원, 경기도일자리재단 행감에서 기관 이전 관련 각종 절차 조기 집행 촉구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심민자(더불어민주당, 김포1) 의원이 12일(목) 오후 실시된 경기도일자리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직원들의 처우개선 절차를 동반한 동두천 이전을 촉구했다.

심민자 의원은 “일자리재단의 동두천 이전 시 청년대상의 사업 및 경기일자리센터 상담실과 같은 대면 업무 사업진행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심 의원은 “부지에 대한 행정절차 수행 소요기간이 길고, 금액도 상당할 터이다. 도에서 미군반환공여구역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고 행안부 확정을 받은 후 감정평가 및 토지매입에 무려 3년이라는 시간이 걸린다. 그 사이에 직원들의 처우는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라며 우려했다.

경기도일자리재단 제윤경 대표이사는 “제 임기가 2년인데 총 3년이 걸리는 이전이 저 또한 매우 걱정스럽다”면서, “재단이 동두천으로 이전하기 위해 토지매입, 건물 리모델링, 보증금, 임대료 등 매몰비용이 상당할 것인데, 직원 처우를 신경쓰면서 시기를 앞당겨 진행하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답변했다.

 

이혜민 객원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이혜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