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신도시 투쟁위간 알력 끝내야

지난 3일 김포신도시대책위원회(위원장 이영길)가 추진한 ‘김포신도시 건설 민·관협의체 구성을 위한 실무회의’에서 신도시반투위 회원 10여명이 진입 거칠게 항의했다.
투쟁위는 대책위가 건교부에 제시한 14개 항 78개 항목의 주민 요구사항이 터무니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포시, 의회, 국회의원이 삐그덕거리는 가운데 김포신도시반대투쟁위, 신주산반대투쟁위등 반대 대책위와 김포신도시 대책위간에도 신도시 해법에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파열음만 내고있는 또다른 단면인 것이다.
한쪽에서는 반대를 외치고 있으며 다른 한쪽에서는 건교부, 김포시와 민관협의체를 구성 실무적 협상에 들어가는 등 김포시 자체내에서도 불협화음이 지속되는 한 건교부로부터 만족할 만한 성과를 얻을 수는 없다.
지난달 31일 김포신도시 100만평이 우선 지구지정, 건교부의 본격적인 신도시 개발 사업이 착수된 현 시점에서 과거의 악 감정을 씻고 과감하게 청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신도시 발표후 1년간의 대책위들간의 불협화음이 오히려 지구내 주민들을 불안하게 하고있다. 신도시 개발 계획수립도 불과 1년여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주민들은 이제는 통합된 대책위가 절실하다고 지적한다. 통합된 대책위내에서의 마찰과 의견조율을 있을 수 있지만 대외적으로 건교부와 교섭할 경우에는 통합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통합한다면 이곳 저곳에서 불거지고 있는 투기의혹등을 과감하게 불식할 수도 있게된다. 여기저기서 중구난방할 것이 아니라 타협점을 찾거나 잘라낼 것은 잘라내야 한다.
일부에서는 대책위 위원장들의 헤게모니 쟁탈전인 통합의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냐, 고래싸움에 결국 새우등만 터진다는 우려섞인 목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이제 휴전성 통합은 절실해 보인다. <취재부 기자>

편집부  mk@igimpo.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