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시, '빅데이터 분석'으로 시민 안전 지킨다

시가 빅데이터 분석사업을 통해 안심귀갓길 조성 후보지14개소, 자율방범대 순찰 후보지 51개소를 도출하고, 무단투기 우선관리 지역 후보지 27개소를 선정했다.

이를 위해 김포시 도시안전정보센터는 안심귀갓길 조성을 위한 주요이동 동선 분석과 생활쓰레기 무단투기 다발지역 분석 및 코로나19 우선방역지 분석 등 3개 분야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을 완료했다.

분야별 분석 내용을 보면 안심귀갓길 조성을 위해 주요이동 동선을 분석했는데 심야 시간 유동인구현황, 취약지구 도출, 범죄 발생지 데이터를 활용했다. 이를 토대로 안심귀갓길 조성 후보지14개소, 자율방범대 순찰 후보지 51개소를 도출했다.

생활쓰레기 무단투기 다발지역 분석은 연도별 과태료 부과 추이, 연도별/내용별 민원건수, 주요 상습 민원 지역 데이터를 활용했고, 무단투기 우선관리 지역 후보지 27개 소를 선정했다. 이후 특별 관리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우선방역지 분석을 위해서는 코로나19확진자 추이, 행정동별/감열경로별 현황, 관외 확진자 현황 데이터를 활용했다. 현재 분석결과로 도출된 우선관리 지역 후보지 8개소를 선제적 대응을 통해 시민의 안전을 도모할 것이다.

시는 이번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토대로 시민의 전반적인 생활과 안전을 위해 정책개선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관호 도시안전정보센터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과학적 행정지원으로 객관적인 정책결정과 시 현안사항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의 행복을 두 배로 높이는 스마트 행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