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서예가 이화자 선생의 한자성어
과유불급

過猶不及 (지나칠 과, 오히려 유, 아닐 불, 미칠 급)

정도에 지나침은 오히려 미치지 못함이라는 뜻.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지나친 욕심내지 말고 신축년 건강하게 보내십시오

 

글씨/해설
지당 이화자
대포서원 원장

이화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이화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