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정하영 시장, 접경지역 시장·군수협의회 임시회 참석생계안정자금 추가지원 등 “돼지열병 피해농가 대책 마련 시급” 강조

정하영 시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농가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다.

정 시장은 10일 연천군 물문화관에서 열린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질병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적 살처분 등 정부 차원의 방역정책에 적극 협조한 농가에 대한 생계안정자금 추가지원, 법제화된 재입식 시설기준 9종에 대한 부담 완화, 재입식이 불가한 폐업농가에 대한 보상 등 정부의 발 빠른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접경지역 10개 지방자치단체 시장‧군수는 이날 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장기화에 따른 양돈농가 피해상황과 문제점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 건의문을 채택하고 향후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를 직접 방문하는 등 중앙정부의 능동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