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수산성서 유실됐던 성벽구조물 확인병인양요 당시 유실된 구조, 아문, 수구 등 확인
문수산성 성벽 기초시설 전경
문수산성 수문시설

 병인양요 때 유실됐던 서측 성벽의 구조와 아문, 수구 등이 관내에서 확인됐다.

김포시는 사적 제139호 김포 문수산성 내 유실구간인 서측 성벽구간에 대한 매장문화재 발굴조사를 실시하고 오는 15일 현장을 공개한다.

문수산성은 김포의 북서쪽에 위치하며 염하를 사이에 두고 강화도와 마주하고 있어 강화의 관방유적과 함께 역사적‧지리적으로 매우 중요한 관방유적이다.

그러나 유실구간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가 진행된 것은 지난 1995년 한양대학교 박물관에서 실시한 성벽 발굴조사 이후 처음이다.

시는 문화재청의 2019년 국고보조를 받아 문화재구역 내 유실구간 중 1,250㎡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를 진행했으며, 조사결과 남북 60m 구간 내에서 북측에서는 아문, 남측에서는 수문, 아문과 수문 사이에는 성벽기초가 조사됐다.

아문(亞門)은 바닥면이 남아있어 아문의 규모와 조성순서를 알 수 있다. 수문(水門)은 조사지역이 오랫동안 경작지로 활용되면서 일부가 훼손됐으나, 벽면과 바닥이 비교적 잘 남아 있어 구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성벽의 상부는 대부분이 유실됐지만 성벽 기초시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확인된 성벽기초는 아문을 중심으로 서로 다른 조성방식을 보이는데, 문의 북측 성벽기초는 아문 조성 후 아문에 잇대어 경사지게 쌓았으며, 남측 성벽기초는 계단식으로 만들었다는 점이 흥미롭다.

발굴조사는 2019년 9월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실시됐으며, 문화재구역의 일부가 현황도로로 사용되고 있어 지역주민의 동의를 받아 현황도로를 폐쇄하고 조사를 진행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