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김포인사 파장과 교훈
   
 
  ▲ 김만구 기자  
 

김포시 인사는 김포시장의 고유권한이다.
하지만 고유권한만큼 그 책임도 분명하다.
또한 인사의 합리성, 적정성은 김포시장의 대외신인도를 가늠할 수 있는 잣대이기도 하다.
김포시는 지난 19일 전대 미문의 270명에 이르는 대대적 인사를 단행했다. 공직자의 절반에 가까운 수치이며 김포시 역사이후 이례적 인사다. 따라서 인사조치시 좀 더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는 지적이다.
김포시는 이번 인사과정에서도 관행처럼 인사위원회를 소집하지 않고 서면심사로 대신했다.
어느 한 인사관계자의 “인사위원들은 공직사회를 접하지 않기 때문에 공직사회를 잘 모른다”는 발언은 어쩌면 인사위원회의 유명무실함을 내포하는 언사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는 김포시가 외부인사가 절반인 인사위원회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있음을 방증하는 말이기도 하다.
또한 고촌면 주민들이 전면적 인사조치에 반발하자 김동식 시장이 직접 나서서 수습했다는 점도 이번 인사에 대해 시장 스스로도 책임을 통감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인사는 시장 고유권한이지만 고유권한으로만 치부해서는 안되며 또한 시민 정서를 무시하는 인사는 더더욱 지양돼야 한다.
즉 인사는 연공서열, 공적에 의해 이루어지지만 절대 좌시해서는 안돼는 것이 주민편의 우선이다.
주민 정서가 우선적으로 고려돼야만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하다못해 청사내 인사는 그렇다치더라도 주민과 직접 대면하는 동ㆍ면 계장들을 전면적으로 인사조치한 것은 주민정서를 무시한 폭리적 인사라는 것이 주민들의 지적이다.
‘인사’는 ‘만사’라는 옛말이 있듯이 합리적이고 적정한 인사는 김포시를 변화시킬 수 있는 초석이 됨을 김포시는 새삼 곱씹어보아야 할 것이다. <취재부 기자>

편집부  mk@igimpo.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