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김포페이’ 소득공제율 60% 한시 대폭 확대

김포페이의 소득공제율이 기존 30%보다 2배 수준인 60%로 대폭 한시 확대 적용 된다.

이번 확대 조치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정부 정책에 따른 것으로, 3~6월 중 사용액에 대해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이번 정부 정책은 신용카드의 공제율을 기존 15%에서 30%로, 체크카드 및 현금영수증의 경우는 30%에서 60%로 상향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김포페이는 극심한 소비위축에도 불구하고 매달 평균 100억 원의 판매액을 기록, 결제율 또한 70%를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외출을 꺼리는 소비자들의 배달 선호에 기인한 것으로 블로그나 홈페이지에 김포페이 모바일(QR)코드 게시를 통해 비대면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김포페이는 착한페이 어플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 가입 시 등록된 핸드폰 번호로 현금영수증이 자동 발행된다.

어플 내에서 체크카드 신청이 가능하며 2~3일 이내 배송받을 수 있다. 또한, 하나은행(김포시 지점)을 방문해 발급받을 수도 있다.

김포페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0% 특별 할인기간을 7월 말까지 연장한다. 구매한 금액은 5년 이내 사용 가능하며, 월 구매한도는 50만 원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