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청소년신문
<교사가 들려주는 교실 이야기>늦어서 미안해
  • 조이오투 교사모임
  • 승인 2020.03.24 18:24
  • 댓글 0

“준비~~ 땅!”

꽃피는 5월. 학교 체육대회의 꽃인 2인 3각 단체 경기의 출발을 알리는 총성이 울렸다. 학급별 여학생 다섯, 남학생 다섯, 10명의 아이들은 발에 끈을 묶고 반대쪽 결승선을 향해 출발했다. 

그 순간 우리 반 아이들은 당황했다. 다른 반 아이들은 짝지어 걷는 것이 아니라 뛰어 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나 역시 당황하였지만 내색하지 않고 “하나 둘 하나 둘!” 구령을 계속했다. 

하지만 결승전에 들어오기까지 낯이 뜨거워지는 것은 감출 수 없었다. 앞으로 뛰어 나가 점점 멀어져 가는 다른 반 아이들을 보면서 아이들의 얼굴이 일그러지고 당황하는 빛을 보였다. 특히 반장인 보라는 눈물을 글썽이면서도 나의 구령을 따라하며 열심히 걸어 나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우리 반은 결승선에 꼴찌로 들어왔다. 다른 종목들도 최선을 다했지만 순위에 들지 못했다. 결국 우리 반은 이번 체육대회에서 꼴찌를 하고 말았다. 며칠을 연습하며 1등을 하겠노라고 자신했었는데 아이들 볼 낯이 없었다. 나는 연습만 많이 시켰을 뿐 정작 경기에 중요한 요령은 알려 주지 못했던 것이다. 아이들은 그런 나를 믿고 열심히 따라 주었는데....

그때였다. 부반장 승진이가

“얘들아! 기죽지 말자. 우리 열심히 했잖아. 1학년 6반 파이팅!”

하고 소리치는 것이다. 순간 누구라고 말 할 것도 없이 아이들이 “1학년 6반 파이팅!” 하고 외쳤고 기죽어 있던 아이들이 얼굴에는 생기가 돌았다.

다음 날. 미안했던 나는 아이들에게 쪽지를 주며 친구들과 하고 싶은 활동을 적어서 내면 그 중에서 가장 많이 나온 것을 무조건 들어 주기로 했다. 가장 많이 나온 것은 ‘학급 야영’이었다. 아이들에게 야유회나 단합 활동 정도를 해 줄 생각이었는데 야영을 하자고 하니 당황스러웠다. 무엇보다도 아이들을 데리고 하룻밤 동안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웠다.

나름 꼼수를 생각했다. 아이들에게 오늘 종례 시간 전까지 일정을 짜서 오도록 했다. 만약 알찬 계획이 되지 않으면 다른 활동으로 변경할 수도 있다고 했다. 아이들이 아직 어리기 때문에 서로서로 미루다가 종례 때까지 계획을 못 세울 것이라는 계산이었다.

종례시간, 탁자 위에는 ‘1학년 6반 야영 계획서’라는 표지까지 만든 계획서가 있었다. 거기에는 시간대별로 활동, 모둠 편성, 각자의 역할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게 정리되어 있었다. 이제는 칭찬을 해 줘야 했다. 계획서를 다 읽고 나서 고개를 드니 아이들이 환하게 나를 보고 있다. 귀여운 아이들.

드디어 야영 날이 되었다. 학창 시절 캠핑은 몇 번 가봤지만 단체 야영은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는 나로서는 닥친 상황이 모두 당황스러웠다.

취사 시간, 한 마디로 난장판이었다. 모둠별로 만들어 먹기로 한 음식을 장만하는데 아이들도 처음 해 보는 것이어서 그런지 통제 불가였다. 시간이 지나도 진전이 없는 상황에 ‘과연 아이들이 저녁을 먹을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들었다. 그때 교실 문을 열고 누군가가 들어 왔다. 학부모님들이었다. 아이들이 음식 하는 모습과 나의 모습을 보시고는 웃으신다. 나는 얼굴이 화끈거렸다. 분명 가정통신문에는 아이들의 안전뿐 아니라 모든 활동을 책임지고 잘 할 테니 믿고 야영에 참가시켜달라고 했는데.... 체면이 말이 아니었다. 나의 이런 생각과는 달리 아이들은 부모님들의 등장에 환호를 보냈다. 그렇게 부모님들은 아이들을 위해 식사 준비를 도와 주셨다. 덕분에 저녁식사를 잘 마치고 아이들과 게임도 하고 담력훈련도 하며 성공적인 야영을 즐기고 있었다.

활동이 마무리 되어갈 즈음 복도에서 요란한 소리가 들렸다. 그 곳으로 가 보려는데 현미라는 친구가 교실로 들어왔다.

“선생님, 큰일 났어요. 반장이랑 부반장이 싸워요. 빨리 나와 보세요!”

나는 놀라서 버럭 소리를 지르고 현미를 따라 뛰어 갔다. 야영은 아이들이 함께 하룻밤을 지내야 하기에 혹여 다툼이나 사고가 나면 절대 안 된다. 사전에 이와 관련한 교육을 했건만, 적잖이 당황스럽고 화가 났다.

현장에 도착해 보니, 반장인 보라와 부반장인 승진이가 얼굴이 벌겋게 달아올라 있었다. 특히, 보라는 머리카락이 산발이 되어 있었다. 기가 찼다.

나는 전체 아이들을 교실로 불러 모았다. 밤 1시를 지나고 있었다.

“너희들을 믿고 한 야영인데, 이게 뭐냐. 전체 손들어.”

화가 난 나는 야영이라는 건 생각할 겨를도 없이 아이들을 벌 준 것이다. 그런데 손을 들고 있는 아이들이 웃는다. 친구가 잘못을 해서 단체 벌을 서고 있는데 웃고 있다니, 더욱 화가 났다.

“웃는 애들 뭐야!”

그럴수록 아이들은 웃음을 참지 못하고 있다. 특히 싸운 승진이와 보라도 같이 웃고 있다. 그러다 한 아이의 웃음이 터지자 모두들 큰 소리로 웃는다.

“와! 하하하!”

“깔깔깔!”

“선생님, 이거 몰래 카메라에요. 와하하하!”

그러고 보니 모범생인 반장과 부반장이 싸운 것도, 승진이는 멀쩡한데 반장인 보라만 머리카락이 엉클어진 것도 이상했는데. 싸운 사실에만 집중하고 당황하다 보니 그걸 전혀 눈치를 못 챘던 것이다.

아이들의 작전에 완전히 넘어갔다. 그런 것도 모르고 벌을 세웠으니. 나는 시치미를 뗐다.

“야, 샘이 진짜 속은 줄 알아? 속아 준거지~~.”

“에이~ 속으셨잖아요.”

아이들의 웃음소리는 더욱 커졌다. 선생님을 속이는 것을 성공했으니 얼마나 기뻤을까? 그리고 몰래 카메라를 준비하면서 함께 즐거워했을 제자들의 모습이 떠올라 나도 웃음이 났다.

야영은 즐겁게 마무리되었다. 아이들에게도 좋은 추억으로 남았으리라.

학교에서 무엇을 하던 항상 아이들에게 늦게 전달했던 나. 다른 담임 선생님들은 지난해의 경험으로 미리미리 준비시켜 아이들을 편하게 해 주었는데, 나는 항상 맞닥뜨리는 식으로 아이들에게 요구하고 준비시켰다. 그것이 마음에 걸려 하루는 아이들에게 솔직한 나의 생각을 말했다.

“애들아, 선생님이 미안해. 다른 반 보다 항상 늦어서 정말 미안해.”

그리고 선생님이 담임을 처음 맡다 보니 이렇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나의 이런 고백을 들은 아이들은

“아니에요. 우린 선생님이 제일 좋아요.”

라고 크게 말 해주었다.

운이 좋아서일까? 그 해의 아이들은 진심은 항상 통한다는 것을 나에게 알려 주었다. 그 덕분에 나는 교사가 될 수 있었던 것에 항상 감사하며 이 길을 간다.

가끔 승진이나 보라, 그리고 첫해 제자들이 SNS로 안부를 물어 올 때면 마음속으로 늘 말한다.

“그 때 늦어서 미안해.”

“애들아, 선생님이 미안해. 다른 반 보다 항상 늦어서 정말 미안해.”

나의 이런 고백을 들은 아이들은 “아니에요. 우린 선생님이 제일 좋아요.” 라고 크게 말 해주었다. 운이 좋아서일까? 그 해의 아이들은 진심은 항상 통한다는 것을 나에게 알려 주었다. 그 덕분에 나는 교사가 될 수 있었던 것에 항상 감사하며 이 길을 간다.

조이오투 교사모임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조이오투 교사모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