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두관 국회의원, 이해찬·양정철 등 지도부 잇단 요청에 결국 PK행

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의 PK행이 결국 결정됐다.
23일 더불어민주당 등에 따르면 김두관 국회의원은 당의 요구에 따라 21대 총선에서 경남 양산을 지역으로 출마하기로 결정했다.

김 의원은 당의 요구에 대해 "김포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한 차례 거절 의사를 밝혔으나, 김경수 지사와 함께 양정철 원장, 최재성 의원 등을 만났고, 22일 저녁 이해찬 대표가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요청하면서 결국 결심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을 지역은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곳이고, 전략적으로 PK 선거 전체를 좌우할 수 있는 곳이다보니 김 의원으로서는 거절하기 어려웠다는 후문이다.

당초 23일 양산을 출마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으나, 김 의원은 김포시민에 대해 양해와 용서를 먼저 구하겠다는 뜻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23일 오전 7시 30분 김포시갑 지역위 운영위원 및 핵심당원들과의 자리를 가졌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 오찬을 갖는 등 김포시민들과의 만남과 통화를 통해 양해를 구할 예정이다.

향후 김포시갑 지역은 김 의원이 자리를 비움에 따라 전략공천지역이 될 가능성이 높아져 귀추가 주목된다.

김중휘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중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