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정
도, 복지사각지대 발굴 총력

김포 일가족 사망 사건에 도가 복지사각지대를 앞장서 발굴하겠다고 나섰다.

도는 복지사각지대 발굴 체계 강화를 위해 도내 아파트 거주자를 대상으로 아파트 관리비, 임대료 등 체납여부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7일부터 실시되는 주민등록사실조사와 연계해 아파트 위기가구 일제 조사가 실시되도록 함으로써 조사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도내 31개 시군 및 읍면동 사회복지공무원과 3만 4,000여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 9,400여명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을 총 동원해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도내 31개 시군 추진사항에 대한 관리 강화를 위해 도 복지국장을 추진단장으로 총 5개부서 17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 운영하기로 했다.

점검반을 통해 도내 곳곳의 발굴 및 지원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기준의 탄력적 운영 및 ‘무한돌봄성금’ 등을 적극 활용해 위기가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기준이 대폭 완화되고 지원금액도 확대된다.

소득기준은 기준중위소득 80% 이하에서 기준중위소득 90% 이하로, 재산 기준은 1억 5,000만 원에서 2억 4,200만 원으로, 금융기준은 5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변경된다.

이와 함께 간병비는 200만 원에서 300만 원으로, 주거비는 25만 원에서 29만 원으로 각각 인상되며, 전기요금 체납액에 대한 지원(50만원 이내)도 실시된다.

‘무한돌봄성금’ 등 민간 자원을 활용한 위기가구 지원도 확대된다.

마지막으로, 위기에 처한 도민을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는 정책마련을 위해 TF팀이 운영된다.

도는 이달 중으로 복지국, 보건건강국, 여성가족국 등 복지관련 실국은 물론 기획조정실, 자치행정국, 경기복지재단 등이 참가하는 ‘위기도민 발굴 지원정책 TF팀’을 구성할 방침이다.

‘위기도민 발굴 지원정책 TF팀’은 기존 지원정책의 재점검 등을 통해 위기에 처한 도민의 극단적 선택을 방지할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하고 추진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위기에 처한 도민이 도움을 청하지도 못한 채 안타까운 선택을 하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주변 이웃의 어려움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고, 문제가 있을 경우 주저하지 말고 제보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위기상황에 처했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발견하는 도민은 경기도콜센터 (031-120) 또는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전화해 지원여부를 문의하면 된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