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교육청
2020학년도 수능 경기도 교시별 결시율 작년보다 높아

■이재정 교육감, 2020학년도 수능 현장(고양시 백마고) 방문해 격려
■수능스트레스, 전화상담·사이버상담·문자상담·카카오톡 상담플러스 친구에서 상담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경기도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291개 시험장에서 152,433명이 응시한 가운데 차분하게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17시 기준으로 각 교시별 결시율은 1교시 국어영역 11.35%, 2교시 수학영역 11.20%, 3교시 영어영역 12.33%다. 4교시 중 한국사 12.92%, 탐구영역 11.78%로 잠정 집계됐다.

2019학년도 수능 경기도 교시별 결시율은 1교시 10.66%, 2교시 10.44%, 3교시 11.49%, 4교시 한국사 12.01%, 탐구영역 11.08%로 집계됐다. 올해는 결시율이 작년에 비해 전반적으로 0.69%~0.91%p 높다.

경기도내 부정행위자는 17시 현재 1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반입금지 물품(전자기기 소지) 5명, ▲종료령 후 답안지 표기 5명, ▲4교시 탐구영역 응시절차 위반 0명, ▲기타 1명이다. 부정행위자는 조사 뒤 확정되면 당해년도 성적이 무효처리 된다.

2020학년도 수능에서는 4교시 탐구영역 응시 순서를 어겨 발생하는 부정행위자를 줄이기 위해 탐구영역 선택과목 시험지에 수험생이 직접 응시순서를 기재하도록 했다.

한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와 정답 이의신청 기간은 11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이며 11월 25일에 정답이 확정되면 성적 통지 및 배부는 12월 4일부터 제공될 예정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4일 이른 새벽 고양교육지원청을 찾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답지가 각 시험장으로 이송되는 상황을 지켜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백마고등학교로 이동해 각 시험실 준비상황을 둘러보고 수능 감독관들에게 수능이 끝날 때까지 따뜻한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 교육감은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수험생들은 물론이고, 가족들과 관계자 여러분 모두 어려움이 많다”면서 “그 동안 애써 온 시간들로 모든 수험생이 좋은 결과 거두길 바라며, 혹여 기대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꿈과 희망을 실현하기 위한 도전을 이어가 달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그동안 수능시험으로 인해 긴장감과 압박감에 시달리며 힘들었을 수험생들을 위해 청소년들을 위한 전문 상담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청소년전화 1388에서는 전문적인 상담을 통해 수능 준비로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청소년들이 스트레스 상황에 압도당할 때 대응할 전략에 대해서도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수능 시험이 치러진 후 걸려오는 상담 내용을 살펴보면, 시험결과에 대한 불안과 심한 부담감으로 우울감에 빠지고 이에 따라 원치 않게 술, 담배 등 유해환경이나 탈선 행동을 하는 경우, 심할 경우 자해나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내용들이 다수를 차지한다.

심리상담은 각 지역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전화 상담은 유선전화는 국번 없이 1388, 휴대전화는 031-1388로 하면 되며, 인터넷 상담은 www.cyber1388.kr 접속 후 채팅 및 게시판 상담을 하면 된다.

문자상담은 #1388로 상담내용을 문자로 전송하고, 카카오톡 상담 플러스 친구에서 #1388 친구 맺기 후 상담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해마다 수능이 끝나고 나면,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것에 비해 한 순간에 끝나버린 시험에 허탈함도 느끼고, 열심히 준비했음에도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 때문에 좌절감과 패배감에 사로잡히는 경우가 있다”며 “그럴 때 가정이나 주변, 또래친구들에게 말하기 힘들다면 청소년상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중휘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중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