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타
김포경찰서, 골목길 밝힌 가게업주 시민경찰로 선정

김포경찰서(서장 박종식)가 지난 2일 통진읍 서암리에서 영업 종료 후에도 가게 간판등을 켜놓아 어두운 골목길을 밝힌 가게업주를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

『우리동네 시민경찰』이란 범인 검거 또는 범죄 예방에 특별한 공이 있는 시민에게 부여하는 것으로, 이번에 대상자로 선정된 이홍원씨(45)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간판등을 영업 종료 후에도 켜놓는 등의 방법으로 심야시간 어두운 골목길을 밝혀 범죄예방 환경 조성에 기여했다.

박종식 경찰서장은 “경찰이 시민이고, 시민이 경찰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공동체 치안 활성화와 범죄예방 네트워크를 촘촘히 구축해 나가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