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시의회
김포시의회, 레코파크·장기동 자동집하장 현장 점검

8일, 김포시의회가 악취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시 산하 사업장을 찾아 점검에 나섰다. 이날 시의회 점검반(김옥균‧한종우‧배강민‧김인수 의원)은 시가 운영하고 있는 걸포동 소재 레코파크와 장기동 자동집하장을 찾아 현장 상황을 살폈다.

이들은 구도심과 운양, 장기지역의 하수를 처리하는 김포레코파크에서 악취 문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시설을 점검했다.

점검반은 “지난 추경에서 편성된 예산을 조속히 집행해 하수처리시설 노출부 밀폐 및 악취 포집 장치 개선, 오염물질(협착물) 반출시설 밀폐형 덮개 사업을 조속히 진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후 장기동 자동집하시설로 자리를 옮긴 일행은 생활쓰레기 처리에 따른 악취확산 문제와 현재 시설 운영 문제점, 그동안 저감을 위해 진행해 온 집행기관의 경과와 향후 진행 사항을 보고받았다.

시의회 점검반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의원 모두가 역할을 맡아 정기적인 점검에 참여하고 있다”며 “집행기관이 진행하고 있는 환경개선종합계획 세부 내용들이 실효성을 갖고 성과로 나타나도록 앞으로도 계속 독려할 것”이라 전했다.

시의회 측은 그동안 거물대리지역을 비롯해 집행기관에서 진행하고 있는 환경개선TF활동을 주시하며 매월 정례보고와 사업장을 수시 점검했다고 밝혔다. 지역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3개조로 점검반을 구성, 현장을 살피고 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