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타
김포시, 버스정류소 발열의자 설치

김포시가 관내 버스정류소 발열의자 시범 설치 결과 시민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월말 풍년마을, 김포고 버스정류장 등 13개소에 버스운행 시간에 맞춰 주변 온도가 16도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작동되는 발열의자를 설치했다.

발열의자는 전기 공급 때 열전도율이 높은 탄소섬유를 사용해 상대적으로 전기료가 낮고 전자파가 없으며 스테인리스스틸 제작으로 반영구적인 것이 특징이다.

발열의자는 3월초까지 운영 후 올해 12월부터 다시 운영할 계획이다.

정하영 시장은 “여름철 김포시가 운영했던 횡단보도 ‘그늘막’이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겨울철에는 버스정류소 발열의자를 통해 버스를 기다리시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