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레코파크 악취, 밀폐형 덮개로 막는다내년 17억 투입, 내년 상반기 추진 전망

운양동 주민들의 최대 민원이 레코파크(하수종말처리장) 악취 근절대책으로, 김포시와 운영사가 17억원을 투입, 내년 상반기까지 노출 시설에 밀폐형 덮개를 씌우는 방안이 추진될 전망이다.

정 시장은 22일 운양동사무소에서 개최된 ‘민선7기 소통행정 건의사항 추진현황’ 설명 통장회의에서 “레코파크 김포처리장이 시설이 노후되고 노출형으로 설계되어 있어 인근 주민들이 악취로 인해 고통 받고 있다”며, “노출된 시설 전체에 밀폐형 덮개를 씌우는 등 시설을 보완해 악취를 최대한 감소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걸포동에 있는 김포레코파크는 김포시에서 발생하는 하수와 분뇨를 정화시켜 처리하는 하수처리장으로, 민자사업(BTO)으로 준공 및 운영 중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