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도 특별사법경찰단, 명절 성수식품 집중 단속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이 11일부터 21일까지 명절 성수식품 유통‧판매 행위 단속에 나선다.

조사 대상은 도내 270여개 추석 성수식품용 수산물과 축산물 제조‧가공 업소, 추석 제수용 음식 제조 업소 등이다.

경기도 특사경이 지난달 20일부터 이들 업소에 대해 1차 단속을 실시한 결과 중량 부풀리기, 원산지 속이기 등의 위법사항이 다수 적발됐다. 이에 따라 단속 기간을 이달 21일까지 연장하고 단속 대상도 추석 제수용 음식, 선물용 음식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사항은 ▲유통기한 위․변조 ▲유통기한 경과 재료로 제품 제조 혹은 가공 ▲인체 위해 식품 제조·가공·유통 ▲원산지를 속여서 파는 행위 등이다. 이번 단속을 통해 적발된 업체는 물론 불법에 가담한 거래처도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다.

특사경은 특히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단속반의 신분을 밝히고 수거하는 방식과 신분을 밝히지 않고 유상으로 제품을 구매한 후 위법여부를 조사하는 방식을 병행 실시할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명절 특수를 노려 불량식품 유통‧판매 등 위법행위를 통해 이익을 얻으려는 사람들 때문에 도민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면서 “불법으로 이익을 얻는 사람들이 없도록 끝까지 추적해 안전한 먹거리가 정착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