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건강칼럼] 적절한 예방과 치료를 통한 관리가 필요한‘위식도 역류 질환’
김선명 부장
김포우리병원
소화기내과

우리가 식사할 때 음식을 삼키면 음식이 식도를 타고 위로 이동하여 소화 과정이 진행됩니다.
이때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질환을 위식도 역류 질환이라고 하며 질환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식도에 궤양이나 작은 상처(미란) 등의 변화가 위내시경에서 관찰될 때 역류성 식도염 혹은 미란성 식도염이라고 하며, 이와 다르게 식도 손상이 없는(내시경에서 관찰되지 않는) 위식도 역류 질환을 비미란성 식도염이라고 합니다.

역류성 식도염보다 비미란성 식도염 질환자 비율이 훨씬 높아 비미란성 식도염 질환자의 비율이 약 80%를 차지합니다.
위 속의 내용물이 역류하는 것은 일상생활에서 짧은 기간 동안 나타날 수 있지만, 자주 나타나고 그 기간이 길어지면 역류 증상과 식도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런 역류는 하부 식도 괄약 근육의 일시적인 기능 손상이나 위가 과도하게 팽창되어 있을 때 발생합니다.

위식도 역류 질환의 일반적인 증상은 가슴이 불타는 느낌, 가슴 쓰림과 위산 역류 증상입니다.
가슴 쓰림은 대개 명치에서 목구멍 쪽으로 치밀어 오르는 것처럼 가슴뼈 뒤쪽 가슴이 타는 듯한 증상을 말합니다.
위산 역류는 위 내용물이 인두(식도와 후두 사이)로 역류하는 현상을 말하며, 시고 쓴맛을 호소하게 되는데, 대개 다량의 음식을 먹은 뒤 또는 누운 자세에서 쉽게 발생합니다. 일부 환자에게서는 협심증으로 오인할 정도의 심한 흉통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연하 곤란, 연하통, 오심 등의 소화기 증상, 만성적인 후두 증상, 인후 이물감, 기침, 쉰 목소리, 후두염, 만성 부비동염 등의 이비인후과 질환, 만성 기침, 천식과 같은 호흡기계 질환, 충치 등과 같은 매우 비전형적인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위식도 역류 질환의 진단을 위해서는 위내시경검사, 24시간 식도 산도검사, 식도 내압 검사 등이 필요합니다.

위식도 역류 질환은 만성적인 질환이며, 치료를 중단하거나 약물의 용량을 감량하면 증상이 재발하는 경우가 많아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치료의 목적은 역류로 인해 발생하는 불편한 증상을 효과적으로 없애주며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입니다. 가장 효과적인 치료로는 프로톤 펌프 억제제로 위산 분비를 감소시키는 것입니다.

질환의 위험 요인으로는 비만, 흡연, 술, 커피, 탄산 음료, 기름진 음식, 초콜릿 등이 있습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체중 관리, 적절한 운동, 금연과 금주, 복부 복압을 높이는 행동 금지, 자극적인 음식과 신맛의 음식 피하기, 과식·야식 고지방식을 피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위식도 역류 질환은 생활 습관 개선과 적절한 약물 치료로 충분히 호전이 가능한 질환이므로 건강 관리를 실천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