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사설
<사설>조직개편 재상정 적절한가

지난 2일 시의회에서 부결된 김포시조직개편안이 재상정될 예정이다. 김포시는 지난 2일 의회가 부결한 날 바로 일부 조직안을 수정해 상정을 위한 입법예고를 실시했다.

12일 예고 기간이 끝나는 되로 오는 20일 임시회에 조직개편안을 재상정 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의회는 “의회에서 부결된 지 얼마나 됐는데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다. 이는 의회를 무시하는 감정적인 처사”라고 불쾌한 모습들이다.

행정복지위원회 염선 위원장은 부결 이유에 대해 2일 본회의장에서 “늘어나는 행정 수요에 적절히 대응하고 업무 분산을 위한 조직개편에는 동의하나,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규모 조직개편은 시기적으로 적절하지 않다.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실시하기 바란다”고 의견을 밝힌바 있다.

이 말은 선거운동 기간 등을 제외하면 유영록 시장 임기를 얼마 남겨두지않은 상황에서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적절한가라는 지적이다. 또한 민선 7기가 시작되면 그에 걸맞은 대대적인 개편이 불가피하다. 유 시장이 3선에 성공하면 그럴 이유가 크지 않을 수도 있지만, 새로운 시장이 취임하면 민선 7기에 걸맞은 조직개편은 필수적이다. 지금 개편을 하고 5-6개월여 만에 다시 조직개편을 하는 것은 소모적인 일이다. 이번 조직개편이 무리수라는 항간의 비판은 이런 일련의 타임스케줄에 따른 것이다. 그런면에서 시의회의 조직안 부결은 적절하다.

그리고 개편안 내용 역시 집행부 스스로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조직의 필요성을 심사숙고해서 만든 개편안을 본회의에서 최종 부결되고 민선7기에서 다루어 줄 것을 시의회에서 당부한 날, 김포시가 미래전략과를 없애고 재상정안을 확정해 입법예고한 것에 대한 비판이 그것이다.

신입직원들이 업무배치에 필요하다는 집행부의 논리는 원론적으로 적절하다. 그러나 이렇게 의회부결된 2일 당일 1차 개편안에서 미래전략과만 삭제 후 재상정을 위한 입법예고를 한 것은 지극히 감정적인 모습으로 비춰진다. 

또한 해당 상임위원 네 명 가운데 세 명이 유영록 시장과 자리에서 “민선 6기 의회에서는 조직개편안 처리가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했음에도 재상정 움직임에 의원들은 어이없어 하고 있다.

의원들은 부결될게 뻔 한데도 재상정을 하는 게 의회가 시장 발목잡기 한다는 명분 쌓기 위한 것 아니냐는 눈초리다. 의회를 여론용으로 이용하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타당성을 갖는 이유이다.

현재의 분위기로는 조직개편안이 부결될 가능성이 다분하다. 이로 인해 의회와 감정적인 골만 키울 수 있어 향후 추경 등 소모적인 기싸움이 일지는 않을까 걱정스럽다. 이번 조직개편안을 놓고 애초부터 무리수였다는 여론도 있다. 지금이라도 집행부는 조직개편 재상정을 철회하고 순리대로 일처리를 하는 게 맞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