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기사
커리큘럼으로 정시 대비, 특성화로 수시 전략 모색해야고등학교 진학은 예비대학 진학? 심화되는 학교 간 격차

1회 : 김포 내 고등학교, 현황과 원인
2회 : 고등학교 진학은 예비대학 진학?, 심화되는 학교 간 격차
3회 : 과밀화된 신도시 교실, 비어가는 북부권 교실
4회 : 김포의 학교 밖 청소년, 학교 밖에서 그들은 무엇을 하고 있나
5회 : 변화의 경계에서(1) - 김포교육시민단체들의 탄생
6회 : 변화의 경계에서(2) - 마을이 함께 하는 교육
7회 : 변화의 경계에서(3) - 비평준화와 평준화의 사이에서
8회 : 변화를 넘어서(1) - 북부권 학교, 특성화 전략 모색
9회 : 변화를 넘어서(2) - 진로 특성화 지역으로서의 가능성
10회 : 김포 교육, 활동가와 교사, 아이들이 말하는 발전 전략


1년 사이 2만명이 증가할 정도로 급격하게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도시 김포.
빠르게 규모가 커지고 있는 김포는 현재 신도시 내 교실의 과밀화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반면 북부권에 위치한 학교는 인원수가 점점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같은 현실 속, 김포 교육 관계자들은 ‘김포 교육의 활성화’라는 한 뜻으로 모임을 형성, 움직임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변화의 경계 속에 있는 김포 교육이 변화를 넘어 발전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가. 본지에서는 김포 교육이 당면한 문제의 현주소를 세밀하게 짚고, 현 상황에서 대안 가능성들을 총 10회의 기획기사를 통해 짚어보고자 한다.<편집자 주>
--------------------------------------------------------------------

자연스러운 평준화? 중위권 학생들의 격차는 여전

“서서히 평준화가 되어가고 있다는 말이 있어요. 예전에는 김포 내 고등학교 하면 누구나 생각하는 그 곳이 단연 원톱이었는데, 요즘은 각 학교별로 특성도 강조되어 있고, 최상위권 아이들이 내신 때문에라도 곳곳에 퍼지게 되면서 어느 정도 완화되고 있다는 말이 학부모들 사이에서 돌고 있는 것이죠.”

중 3학생을 둔 학부모 A씨는 김포가 비평준화 지역이지만, 어느 정도 평준화 분위기로 접어들고 있는 분위기라며 말을 꺼낸다.
한편, 같은 자리에 있던 중 2학생을 둔 학부모 B씨는 평준화 분위기로 접어들고 있는 것은 맞지만, 그것은 최상위권 일부 학생들에 대한 이야기일 뿐이라고 말한다.

“최상위권 아이들이 내신 때문에 골고루 흩어져 가고 있는 분위기라는 것은 맞는 말이에요. 그러나 중위권 학생들의 격차는 여전합니다. 어느 학교냐에 따라 성적 및 특기사항 등이 차이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는 것이죠. 학교별로 내세우고 있는 교육과정 클러스터 및 진로적합 동아리 연계 주문형 강좌가 있지만 실상 몇 명이나 그 혜택을 받고 있는지 알 수 없죠. 학교별로 어떤 전략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학교장 마인드가 어떤지에 따라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달라지는 것은 여전합니다.”

수시 확대 현재, 학교 자체적 특색 과정 모색 급선무

관내 교육연구소 A  소장은 학교 간 격차가 비평준화 선발구조에서부터 시작하지만, 이를 좁히지 못하는 것은 학교 간 전략의 부재라고 말한다.
“선발할 때 수준별로 선발하다보니 이미 출발선이 달라요. 하지만 3년 내에 이를 좁히기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죠. 문제점을 해소하는 것은 자신들의 진로를 찾아갈 수 있는 ‘진로위주의 교육’입니다.”

소장은 현재 학생부종합전형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학진학율을 높이는 현실적인 방안이자, 암기 문제 풀이식 평가로 서열화된 구조를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며, 먼저 학교의 교육 내용과 방식이 바뀌어져야 한다고 말한다.

“현재 교육과정에서 당장 근본적인 변화가 인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겠지요. 하지만 현재 구조에서 가능한 것들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 이를테면 각 학교에서 특성화된 교과를 도입하고, 다른 학교 학생들도 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학생들에게 선택권을 주어 진로를 찾아갈 수 있는 기회를 넓혀주어야 한다는 것이죠. 현재도 클러스터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명문의 키워드는 ‘학교 내 전략 및 학교장 마인드’

관내 교육 관계자 역시 학교가 살아남으려면 학교 스스로의 강점을 갖추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며, 이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적 행정적 지원도 있어야 하겠지만, 학교 내의 전략과 학교장 마인드가 관건”이라 강조한다.
“학교장이 바뀌면서 학교의 분위기가 상당 부분 바뀌었다는 평가가 있는 학교가 몇몇 곳 있어요. 실제로 학교 내에서 스스로 변화의 바람이 불지 않으면, 발전은 어렵다고 봐야 합니다.”

실제 학교장의 마인드로, 학교를 발전시킨 사례는 관내에서도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외부의 사례로는 순천 매산여고를 들 수 있는데, 이 학교는 여건상 어려움이 뒤따름에도 불구하고, 학교장의 마인드와 추진력으로 노벨상 수상자를 5차례나 아이들 앞에 세우기도 했다. 지리적으로 어려운 여건이지만 현재 순천 매산여고의 경우 지역을 벗어나 그만의 색깔을 가진 명문학교로 자리매김한 상황이다.

그렇다면 김포 내 학교들은 얼마나 스스로의 색깔을 가지고 있는가.
김포교육청의 자료에 의하면, 현재 김포 내에서 시행되고 있는 진로교육 프로그램으로는 진로집중과정, 교육과정클러스터, 주문형강좌, 경기꿈의대학, 경기꿈의학교가 있다.

이 과정에 실질적으로 참여하는 학생 수는 어느 정도일까.
자료에 의하면, 학생선택 교육과정 참여율은 22.6%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참여율에 대해 김포 내에 있는 한 교육기관은 “평균치이기 때문에 실상 많이 참여하는 학교가 있는가 하면, 참여율이 상당히 저조한 학교도 있을 것”이라 꼬집는다.

국어, 수학 집중 과정 마련 필요, 진로 프로그램 다양화되어야

관내 한 교육평론가는 “관내 교육이 정시와 수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한다.
“현재 기준으로 영어는 절대평가, 국어와 수학은 상대평가입니다. 즉, 정시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국어와 수학 커리큘럼에 좀 더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죠. 수시 역시 좀 더 다양화된 프로그램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현재 관내에서조차 각 학교별 수시결과의 차이는 상당합니다. 고 1부터 적극성을 띄고 전략을 세워야 하는데, 이러한 전문컨설팅이 부재할 뿐 아니라, 비교과를 준비할 수 있는 장 역시 미흡한 것이 김포의 현실이라는 것입니다. 고 1부터 자신의 미래에 대해 꾸준히 관리해 나가야 하는 이와 같은 상황에서 체계적 준비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부터가 부재하다는 것이죠.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학교장의 마인드와 제도적인 지원, 학교 자체적인 전략이 있어야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김주현 기자

 

김주현 기자  wngus2142@hanmail.net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