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김시장의 습지대처 언행 문제있다
한강하구 습지지정과 관련 김동식 시장의 ‘속내'에 대한 논란이 지속 제기되고 있다.
습지와 관련 김 시장의 언행이 상당부분 일치하지 않는 것에 대한 의구심이다. 김 시장은 의회 시정질의 등을 통해 공공연히 습지 지정을 원칙적으로 반대한다고 표명해왔다. 그러나 현재 시는 정부 정책이니 ‘어쩔 수 없다'는데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환경부의 정책을 대변하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지난 8월 24일 선출직공직자협의회 긴급 모임에서 김시장을 포함 시·도의원 국회의원들은 습지에 대한 중론을 모으기 전까지 습지관련 시민 설명회 연기를 전격 합의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하지만 다음날 김 시장은 하성 이장단·지역유지들을 모아놓고 습지의 당위성을 홍보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골자는 습지지정시 습지주변의 종합개발계획을 수립할 수 있고 수질개선, 철새 및 습지탐사 관광객 증대, 국비지원등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시가 제시한 습지지정에 대한 단점은 습지보호지역내 경작권에 대하여 제한이 있을 수 있다는 설명 뿐이었다.
그간 대두돼온 각종 굵직한 도로사업의 중단, 습지 인근 500m 행위 제한, 피해대책등은 일체 언급이 없었다. 또한 김 시장은 최근 모 지역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하성은 이미 50여년동안 규제가 됐던 곳인데 마치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기 때문에 규제되는 것으로 착각을 하게 만든다며 이런 엄청난 혼돈을 준 것은 범대위 지도부의 신중치 못한 행보의 결과로 안타깝다고까지 했다.
또한 환경부에 한강하구습지지정 1안과 2안을 임의로 제출, 물의와 지탄을 받기도 했다. 공공연히 습지를 반대한다고 하면서 펼치는 일련의 행동들이 도무지 앞뒤가 맞지 않는다. 그간 김 시장이 왜 습지지정을 근본적으로 반대한다고 의회 시정질의등을 통해 공공연히 말해왔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김 시장은 습지문제를 선거에 정략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는 유정복의원 및 김시장 자신의 발언이 무색해지지 않도록 습지문제에 보다 진실되고 일관된 행동을 보여야 한다.
<취재부 기자>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