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민통선 걷기·평화정류소 준공식 개최
▲제4회 민통선 걷기 행사 모습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포시협의회가 지난 13일 제4회 민통선 걷기 및 평화정류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김주영·박상혁 국회의원이 함께한 이날 행사는 오전 9시 제4회 민통선 걷기 행사를 진행하고, 오후 1시 30분에 '평화가 머무는 김포평화 정류소' 준공식을 거행했다.

민통선 걷기 행사는 김포 대명포구 함상공원에서 출발하는 평화누길 1코스 염하강철책길을 걸었다. 행사 참가자들은 쇄암리 전망대 쉼터까지 걸은 후 평화순례길 벽화를 관람했다.

평화누리길(순례길) 1코스에 그려진 벽화는 김포의 작가가 기초 그림을 그리고 2020년 9월부터 11월까지 약 3개월에 걸쳐 전국 각지에서 평화를 사랑하는 800명이 참여하여 평화염원을 담은 그림을 직접 그린 벽화였다. 평화누리길 1코스 지역은 6.25 한국전쟁 이후 70여년을 남과 북이 대처하는 지역이다.

▲개식사를 하는 이미연 회장

평화가 머무는 김포 평화정류소 준공식 개식사에서 이미연 회장은 "버스를 기다리듯이 우리는 평화통일 염원을 바라고 있습니다. 평화누리길(순례길) 1코스를 걸은 후 지친 몸과 피로감을 쉬어 갈 수 있는 평화정류소에서 6.25 전쟁으로 분단의 아픔과 이산가족의 슬픈 고통을 겪고 있는 현실을 생각하며 통일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버스를 기다리듯이 통일버스를 타고 평양을 자유롭게 가고 싶은 염원을 담아 평화정류소가 준공되었습니다(평화정류소는 버스가 서지 않는 평화상징적 정류소입니다)"고 했다.

김주영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남과 북을 이어주는 김포평화정류소에서 김포에서 평양도 바로 가고 서울도 바로 갈 수 있는 그날이 오길 고대하면서 평화정류소에서 잠시 지친 몸을 쉬면서 버스를 기다리듯이 평화통일이 하루 속히 이루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평화정류소에서 쉬어 가시길 바란다"며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이미연 회장님을 비롯해 준비해주신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자문위원분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했다.

박상혁 국희의원은 "김포는 경기도 서북쪽 접경지역으로 오랜시간 북한과 마주하며 지내왔다. 남북관계의 선순환 발전기반을 마련할 평화자유경제의 최중심지에 평화정류소 준공식을 준비한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이미연 회장과, 한종명 간사, 그리고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자문위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왼쪽부터 김현규 단장, 박상혁 의원, 윤상원 2지회장, 최선희 고문, 이미연 회장, 김주영 의원, 김시용 감사

김현규 평화순례길 단장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평화 김포평화 시민선언 낭독 후 준공식 테이프커팅 및 기념식수 행사를 하였다.

제4회 민통선 걷기 행사는 5월 ~ 11월 30일까지(7개월) 연중 수시 모집하고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민주평통 국내외 자문위원, 일반시민, 학생은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031-998-6863)에 문의하면 된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