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사설
<사설>위법 저지른 김포문화재단, 철저히 책임 물어야

김포문화재단이 지역예술인을 배제한 채, 임원의 추천으로 주요사업의 감독, 작가 등을 선임한 사실이 김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났다. 이에 지역예술계는 즉각 성명을 발표하고 강한 유감을 표하며 감사 또는 고발조치까지 각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4일 진행된 김포문화재단의 행정사무감사는 밤 9시 30분에 시작해 11시 40분에 끝날만큼 늦은 시간에 진행되었으나, 많은 기자들이 참석해 문화재단의 행정사무감사를 지켜봤을만큼 주목을 받았다. 이날 시의원들은 “행정복지위 제보 10건 중 7~8건 정도가 문화재단일 정도로, 많은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평화문화본부장과 대표이사는 “검증이 필요했기에 지인의 지인으로 추천받아 강사를 선임했다”, “공모를 거치는 것은 감독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했고, 행정복지위원회 위원들은 한 목소리로 문화재단을 질타했다. 행정사무감사의 내용이 알려지자, 지역예술계는 8일 성명을 통해 규탄을 표하며 성명을 발표했다.

지역문화예술계육성 및 지원의 책무를 가진 공공기관이 시민의 혈세로 마련된 시 예산을 임의대로 사용하고, 그것에 대해 ‘예의’와 ‘검증’을 언급한 태도에 대해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 지역예술계가 고발 조치를 말하고 책임자 처벌까지 목소리를 높이는 현 사안은 분명한 직권남용이자 이권개입이다. 이러한 상황에 사과 한 마디 없는 김포시와 김포문화재단이 놀라울 뿐이다.

김포문화재단은 출범 당시, 문화를 통해 소외된 지역을 아우르고 지역문화예술육성을 통해 도시의 색깔을 담는 과제를 안고 있었다. 전문인 영입이 재단과 시의 발전에, 나아가 시민의 문화향유와 예술계 발전에 또 한 번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지만, 신임 대표이사 취임 이후 문화재단은 지금까지 논란과 의혹만 있을 뿐이다.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조직개편은 전문가인 직원들을 사무소 지킴이로 만들었고, 새로운 이들에게 기회 제공을 명분으로 내세운 지역예술지원사업은 오랫동안 지역을 위해 피땀 흘려온 지역예술계에 깊은 상처를 남겨줬다.

신임 대표이사 취임 이후 8개월동안 김포문화재단은 어떤 사업을 진행했는지 짚어볼 필요가 있다. 과연 누구를 위한 개혁이고 변화인가. 외부 전문인 영입이라는 허울만 좇지 않았는지, 적절한 규제와 제동은 왜 없었는지 반성하고 되돌아봐야 할 때다.

이번 사안에 대해 김포시와 김포문화재단은 철저히 소명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법적인 책임이 있다면 분명히 당사자와 책임자가 엄격히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김포시는 상처받은 지역예술계에 사과를 표하고, 김포문화재단의 문제에 대해 철저히 감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다. 또한 김포문화재단은 의혹에 대해 철저히 소명하고, 규탄을 표한 지역예술계에 공식적으로 답변해야 한다.

시민대의기관인 시의회의 질의와 지역예술계의 규탄에 외면이나 묵인으로 어물쩍 넘어갈 수 없다. 지역예술계와 시민을 우롱한 김포문화재단의 무책임하고 비상식적인 태도에 강력 대응을 촉구한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김보윤 2021-06-11 10:58:17

    끼리끼리 자리하나만들어주는곳뿐....   삭제

    • 한심 2021-06-10 16:58:18

      하나더 하면 이번 기회에 시에서 지원받는 예총민예총도 한번 쏴악 훗어주시길 지원이 불공정하다면 지원 받은 자들도 살펴봐야할일이며 예총과 민예총은 따로 지원 받는 걸로 아는데 그것도 불공정한것이니   삭제

      • 한심 2021-06-10 14:47:16

        제눈엔 예술인들도 밥그릇 싸움하는 걸로만 보이네요 잘못한건 잘못한건데 거기에 내가 선정되지 않았다는 억울함을 묻어서 가면 되겟습니까? 결국 서로 밥그릇 밥그릇은 작기만한데 숟가락은 많기만 하네요 김포신문도 사설 쓸정도면 그동안 기사에서 좀 까지 그랬어요?   삭제

        • 예술 2021-06-09 13:36:16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것은 이게 어제 오늘 일이 아니고 문화재단 생기면서부터 끈임없이 오르내린 일...간부채용문제부터 작품공모, 이사선출 하물며 말단직원 채용까지 혈연, 지연, 학연이 항상 입에 오르내리더라. 그래서 나에게는 그냥 밥그릇 싸움으로 밖에 비쳐지지 않는다. 내로남불까지는 아니길 바람   삭제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