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김포시민들이 그림을 통해 코로나 블루 극복했으면 합니다”

평산방, 제16회 대한민국문인산수화전 개최

7일부터 21일까지 김포아트빌리지 평산방 및 야외담장서 전시 운영

신흥균 화백 “코로나로 어려운 시민들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안되길”

장경숙 - 운계폭포

그림에 코로나블루 극복의 염원을 담은 전시회가 지난 7일 김포에서 열렸다.

효곡 신흥균 화백과 작가 55명이 함께 한 제 16회 대한민국문인산수화전이 지난 7일 김포아트빌리지 한옥 10호, 평산방에서 개최됐다. 김포평산방이 주최하고 김포문화재단이 후원한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평산방 회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게 되면서 대면 수업이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수업과 SNS 수업을 통해 자택에서 수준 높은 작품을 완성해냈다. 동시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김포아트빌리지 평산방 및 연못 주변에서 야외 담장 전시가 열려 호평이 잇따랐다.

이동경 - 별빛 내리는 언덕

지난 7일 열린 대한민국문인산수화전 오픈 행사에는 지음 이동경 작가의 연꽃 그리기 퍼포먼스가 진행돼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관숙 - 삼랑재

신흥균 화백은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 120여점의 산수화를 통해 김포 시민들의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안을 드리고 싶었다”며 “일상생활에 많은 제약으로 힘들어하는 시민들이 전시를 통해 치유와 휴식과 힐링할 수 있길 바란다.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오윤석 평산방 회장은 “제16회 대한민국문인산수화 전시 작품준비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수업’으로 어렵게 작품 준비를 해 주신 평산방 회원들과 그림지도를 해 주신 효곡 신흥균 화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산수화전 관람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이 코로나 블루를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도영 - 오늘도 굿샷

한편, 이달 21일까지 지속되는 대한민국문인산수화 전시는 ‘한번쯤 나를 돌아보게 하는 그림’, ‘나에게 주는 휴식’, ‘휴식이 필요한 순간, 바빠서 너무 정신이 없을 때’, ‘울음은 영혼이 회복하는 첫 걸음, 지금 나를 벗어나고 싶다면’ 등 4개 테마로 구성됐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