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김부회의 시가있는 아침
빈방에 대한 기억

빈방에 대한 기억

양해기

불을 켜지 못한 방

학교에서

먼저 돌아온 동생들이 울고 있던 방

잠들 때까지

엄마가 오지 않던 방

늘 이불이 깔린 방

치워지지 않는 밥상을 가진 방

서러운 생각에

혼자 많이 울었던 방

시 감상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는 것 중 가장 큰 것은 빈방에 대한 기억일 듯하다. 혼자 있는 공간, 혼자 밥을 먹어야 하는 것, 내가 있고 동생이 있어도 늘 비어있는 방인 것 같은 방의 기억. 나는 나이가 들었어도 언제나 그때, 그 빈방을 갖고 있다. 내 가슴 속에 남아 있는 빈방의 이름은 이제 골방으로 바뀐 채 나를 기다리고 있다. 방에 불을 켜주기를 바라는 듯 내내 어둡기만 한 빈 골방. (글/ 김부회 시인, 평론가)

프로필

경북 달성,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집 <4차원에 대해 생각한다>외 다수

양해기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양해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