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감>“문화재단 무용론 대두.. 인건비 주려고 존재하나?”

문화재단 ‘예술아람’ 공연분야 18곳 중 13곳 신규.. 청년예술인 가점 부여

예술인복지재단 행정 지원 없었다.. 김포예술인, ‘지원현황 없음’

“문화예술과, 문화재단 관리감독 제대로 못했다.. 민원 폭발”

김포문화재단이 진행하고 있는 지역예술인 및 예술단체 지원 취지의 ‘2021 김포예술활동지원사업 예술아람’ 에 선정된 공연예술분야 18곳 중 13곳이 신규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선발방식이 예년에 비해 달라진 현재, 청년 예술인에 대한 가점도 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열린 김포시의회 제210회 정례회 행정복지위원회 문화예술과 행정사무감사에서 김계순 의원은 “김포예술활동지원사업 예술아람’ 사업 선정 결과를 보면 기존에 활동해왔던 많은 단체들이 탈락했다. 선발방식이 달라졌는데, 청년 예술인도 가점 부여한 상황이 있었다. 청년예술인들을 지역예술인들과 묶어서 간 이유는 무엇이냐. 김포에서 전통예술을 이어가고자 하는 분들은 출발선부터가 다른 거 아니냐”라고 질의하며, “전문예술인이든 생활예술인이든 김포라는 공간에서 자생력 강화하시기 위해 이수하시고 전수하시고 하는 노력의 댓가가 무엇인가에 차별받아서는 안된다. 현재 문화재단 무용론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문화재단이 왜 존재하냐, 문화재단 인건비 주려고 있냐”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김 의원은 “신년 업무 보고때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문화예술인 지원사업을 하는데, 행정적으로 못하는 부분, 예술인들 지원받을 수 있게 노력해달라. 인력배치 해달라라고 문화재단 대표이사께 주문했다. 현장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 내용은 속기록에도 나와있다. 그런데 예술인복지재단 신청 현황에 대해서 받아보니 한 줄 왔다. ‘지원현황 없음’. 문화재단의 필요성, 당위성을 상실한 것이 아니냐. 주무부서 과장님께서 재단에 대해서 냉철하게 판단하시고 평가하셔서 관리지도감독을 철저히 해달라”라고 주문했다.

이어 유영숙 의원 역시 “문화재단 관리를 제대로 하라. 주객이 전도됐다. 문화재단 관리를 제대로 못한 책임 과장님에게 있다”라고 질책했다.

오강현 의원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예술이 죽었고, 이번 공모로 또 한 번 확인사살 하신거다. 거기서 제외되서 이 분들은 또 한 번의 절망을 느낀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성춘 국장은 "책임을 통감한다. 시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방안 찾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포문화재단은 지난달 21일, 지역예술인 및 예술단체 활동 지원 취지의 사업인 ‘2021 김포예술활동지원사업 예술아람’ 사업 선정 결과를 밝혔다. 이 사업에서 제외된 단체에 지역 내에서 오랫동안 문화예술활동을 이어오던 단체들이 대거 포함됐다. 그간 지역예술인을 지원해 오던 대표사업인 이 사업은 ‘김포시 지역 예술단체 창작 활동 기반 조성’과 ‘지역 예술단체 및 소속 전문·생활예술인의 지속발전을 위한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두고 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김보윤 2021-06-10 14:50:04

    나라돈은 먼저본자가 임자? 지자체도 마찬가지 선거운동때 힘쓴자들몫아닌가?   삭제

    • 한심 2021-06-10 13:03:50

      의원들 수준하곤 그럼 예산 더 많이 줘서 골고루 나눠주면 되겟네요 예산 쥐꼬리만큼 세워서 예술인들끼리 경쟁하게 만든게 누군데 그리고 자생력이 강화되었으면 청년예술인도 좀 살립시다 이 노인네들아   삭제

      • 대두 2021-06-04 20:39:02

        정말 김포문화재단 너무하는군요.
        지역예술인들 코로나로 죽어가고 힘들어하는데 문화재단 직원들 월급 받아 소고기 먹을때 지역예술인 들 라면먹고 밌습니다.
        예술인들이 낸 월급 따박따박 받고 커피먹고 고기드실수 있으니까 고생하는 지역예술인 들 갑질하시는건가요.
        30년.20년 지역에서 고생하는 예술인들과 청년 예술인을 바꿔치기해서 공모하고 널뛰듯 고무줄 공모기준으로 공모 공고에도 없는 막가파 공모기준으로 원로 예술인부터 지역예술인 죽인 공모 무효화 하시고 판 다시 짜시죠. 근본도 족보도 없는 재단 굴러온돌 기준으로 공모하니 이모양 이죠   삭제

        • 궁금한 아지매 2021-06-04 19:06:52

          기사 제목에서 문득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문화재단 인건비를 지역예술인들에게 골고루 배정해서 예술활동을 적극 지원했다면 지역예술인들은 마음껏 예술활동 하면서 굶주림에 허덕이지 않아도 되었을테고 시민들은 다양한 문화예술 수혜를 누렸을텐데...
          월급에 보너스에 따박따박 받아 가면서 대체 그네들은 지금껏 누구를 위해 일했을까요???
          지역예술인들이 힘들때 기댈수 있는 든든한 어깨를 내어주어야할 문화재단이 오히려 지역예술인들의 가슴에 씻을수 없는 상처를 내고 있으니...
          김포시민들은 그들이 꼬박꼬박 내는 세금이 이렇게 쓰여지는지 알까요...   삭제

          • 궁금한 아지매 2021-06-04 18:37:04

            김포문화재단...
            '아~ 우리 김포도 이제 문화재단이 생겼으니 예술인들의 복지와 대우도 높아지겠구나...'
            처음엔 참 기대도 컸었는데...
            과연 예술인들에겐 뭐가 달라졌을까요?
            관내 예술단체들보다 외부단체들이 기획프로그램에 더 많이 참여할때마다 느꼈습니다.
            '김포문화재단은 내 자식 보다 남의 자식이 훌륭해 보이나???'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 또 한가지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지역예술인들이 한끼 끼니를 걱정할때 그네들은 그 안락한 건물 안에서 뭘 하고 있었을까???'
            정말 너무나도 궁금합니다...   삭제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