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사설
<사설> 박상혁 국회의원의 분발이 필요한 때

GTX-D 노선의 발표로 한강 신도시를 중심으로 시민들의 원성과 반발이 심화되고 있고 신도시 거리 현수막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는 ‘GTX-D 노선 강남 직결하라. 5호선 철도 건설하라, GTX-D 김·부선 반대한다’라는 구호들이 금번 발표된 김·부선에 대한 비호감과 실망을 넘어 김포시민들 스스로 행동에 나섰다는 의견들이 팽팽하다.

시민들은 누구에게 호소해야 하나, 우선은 대의 정치하에서 선출직 정치인들에게 시민 의견을 전달하면서 불만을 토로하고, 시민이 원하는 당초의 강남 직결 GTX-D 노선(안)대로 결정되도록 압박하기 위해 더 큰 노력과 분발을 위한 도지사, 국회의원, 시장 등 선출직들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선출직 중 김포의 대외적 부문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직위는 국회의원이다. 국정을 심사하고 감독하고 법률을 만들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가졌고, 특히 박상혁 국회의원의 경우, 철도교통을 주관하는 국토교통부의 상임위 배정을 받아 철도에 관한 전문가적 식견이 있고 김포에 철도 유치를 위한 노력을 그동안 많이 하였을 것이라 사료된다.

또한 현재의 발표 상황을 국토위원으로 미리 알 수도 있을 터인데, 박상혁 의원은 GTX-D가 강남 직결이 아니라 부천까지만 가는 것으로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는 것에 만족하였는가?
발표 이후 신도시 주민들의 기대치와는 너무나 상이하다 보니 불만들이 폭주한다. 5호선 철도는 어디로 사라졌는지 아예 거론조차 없다.

철도와 관련하여 국토부와의 최전선에서 김포를 사수하는 입장에 있는 박상혁 의원이 이제 정확하게 김포시민의 의견을 읽었으니 시민의 뜻을 국토부와 결사 항전으로 싸워 시민 의견이 승리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여 주기를 바란다.

오죽하면 시민들이 민주당까지 탈당하면서 실망감을 표시하겠는가, 시민의 요망이 원망이 되지 않도록 분발을 촉구한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애향김포 2021-05-06 15:22:43

    어느한사람만의 힘으로되는것이 아닙니다.
    김포 선출직 모두와 시민의 일관된 행동이 필요할때입니다.   삭제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