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탐방·인터뷰 김포사람
[미니인터뷰]대회 4관왕 김경화 선수장애물 넘기 즐거워...국가대표가 꿈

▲ 김경화 선수
-대회 4관왕을 축하한다. 여러 종목에 출전했데 힘들지 않았는지?

“3일 동안 계속된 대회에서 예선 포함 5번 경기했다. 하지만 평소 훈련량이 많아 별로 힘들지 않았다. 체질적으로 회복도 빨리 되는 편이고.”

-400m 달리기와 허들 두 종목에서 금이다. 두 종목 다 하는 데 어려움은 없는지?

“일반 달리기와 허들 두 종목에 나서는 선수는 국내에서도 몇 명 되지 않는다. 굳이 한 종목만 선택하라면 허들을 택하고 싶다. 허들이 더 매력적이다. 장애물을 넘는 게 즐겁다.”

-김포시청 팀에 어떻게 오게 됐나?

“부천시 출신이다. 초등학교 때부터 육상을 했는데, 대학 때 부상도 당하고 해서 성적이 썩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감독님이 이쁘게 봐주셔서 김포시청 팀에 입단하게 됐다. 김포에 와서 체계적으로 훈련하다보니 성적도 좋아지고 해서 무척 기쁘다. 선수 7명 중 딱 중간이라 언니와 동생들 사이에서 허리 역할을 하며 지낼 수 있어 좋다.”

-앞으로 계획은?

“주종목이 400m인데 올 들어 100m 부문에서도 성적이 좋아져 체전에 400m계주에도 나갈 수 있게 됐다. 체전에서도 400m허들과 계주, 1600m계주 모두 금메달 따고 싶다. 더 열심히 해서 국가대표에도 뽑히고 싶고.”

김종훈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