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탐방·인터뷰 김포사람
김포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이미애 순경

지금은 '경찰'이라는 직업과 연애중...
강한 여성이 꿈, 수사부서 일하고파


제69주년 여경의 날을 맞아 김포경찰서를 찾아 여성청소년계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미애 순경을 만났다.

"이제 경찰이 된 지 1년 조금 넘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경찰이 되고 싶었는데 꿈을 이룬 셈이죠"

학교를 졸업한 후 서류심사와 필기시험, 체력테스트, 적성검사를 비롯해 면접까지 통화해야 하는 어려운 관문을 뚫은 이미애 순경은 안정된 공무원이라는 매력보다 '경찰' 자체가 더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강한 여자가 되고 싶었어요. 군대도 생각해 봤는데, 경찰이라는 직업이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생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더라구요. 군대 밖의 군대가 경찰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도전하게 됐어요"

앳돼 보이고 예쁘장한 얼굴 속에는 누구보다 강하고 투철한 직업의식이 숨어있었다.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소명감을 느껴요. 지금은 여성청소년계에서 근무하면서 다양한 아이들을 만나게 되는데, 김포는 타 지역보다 아이들이 착한 편이예요. 일이 힘들다는 생각보다 즐겁고 뿌듯한 마음이 더 큽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수사부서에서도 일해보고 싶어요"

연애도 하고 싶고, 언젠가는 결혼도 할 테지만 지금은 ‘경찰’이라는 직업과 연애중이라는 이미애 순경이 길고 짜릿한 연애의 맛을 제대로 느껴봤으면 한다.

윤옥여 기자

윤옥여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윤옥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