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타
[탐방] 쓰레기소각장에서 수영을!김포한강스포츠센터

김포시자원화센터 내에 자리잡고 있는 한강스포츠센터 전경.
수영장. 25m 길이의 8레인이 설치되어 있다. 수심은 1~1.4m.
헬스장. 50여종의 운동기구가 설치돼 있다.
셔틀버스.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3대의 셔틀버스가 양곡, 장기, 운양지구 등 3코스를 운행한다.
봄이다. 봄이 오면 겨우내 움츠렸던 마음과 몸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운동을 계획하고 실천에 옮기려 한다. 봄을 맞아 독자들의 건강을 위해 김포시자원화센터 내에 자리잡고 있는 김포한강스포츠센터를 소개한다.

김포한강스포츠센터는 생활폐기물소각 및 음식물 자원화시설인 김포시자원화센터에 지난해 9월 개장한 곳으로 수영장, 헬스장, 에어로빅장 등을 갖추고 있다.

마산동(한강4로 419-37)에 자리한 ‘김포한강신도시자원화센터’는 김포시에서 발생하는 각종 생활쓰레기 및 음식물쓰레기를 다른 자원으로 바꾸거나 깨끗하게 처리하여 배출하는 시설로 1일 84톤의 생활폐기물(가스화용융 42톤 2기)과 40톤 규모의 음식물자원화시설을 갖춘 시의 중요한 자산이다.

김포시는 신도시에서 발생하는 생활쓰레기의 안정적 처리와 더불어 시민 편의시설로서 인근 주민들의 건전한 여가와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자원화센터의 활용을 계획하고 그 결과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열을 이용해 수영장 등을 갖춘 스포츠센터를 개장했다.

스포츠센터는 2009년 9월 착공해 2년8개월만에 완공됐다. 건축면적은 2250㎡, 연면적 5478㎡로,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이다.

현재 스포츠센터는 코오롱스포렉스가 김포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되고 있다. 코오롱스포렉스는 스포츠센터를 전문적으로 운영, 관리하는 회사로 코오롱그룹 계열사로서 전국에 서초점, 분당점, 마산점 등을 운영하고 있다.

코오롱스포렉스 김포점 담당자는 “스포츠센터 운영은 영리목적보다는 코오롱그룹의 재능기부와 사회환원 차원에서 시작된 이미지 사업으로, 김포시민에게 더많은 혜택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운영에 관한 관련 조례에 의거 이용료가 정해져 있어 문화소외계층에 대해 관리회사 마음대로 무료이용을 제공할 수는 없지만 김포시청소년복지재단과 연계하여 찾아가는 체육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포한강스포츠센터는 회원제로 운영되지만 1일 이용과 자유이용이 가능하다. 회원은 1개월 단위로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기존 회원에게 우선권이 있어 결원이 발생할 때에 한하여 추가 회원을 받는다.

수영장의 경우 주3회 강습비가 월 55,000원이며, 에어로빅과 요가는 주5회 이용료가 월 45,000원이다. 자원화센터 반경 500m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 국가유공자, 소년소녀가장, 국민기초수급대상자, 한부모가족보호대상자에게는 이용료의 30%가 감면된다.

건물 1층에 마련된 수영장은 성인용 25m 길이의 8레인이 설치되어 있으며 수심은 1~1.4m이다. 2층에 설치된 헬스장에는 50여종의 운동기구가 마련되어 있다. 다목적강당에서는 에어로빅과 요가 등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한편 스포츠센터 측은 내장객의 편의를 위해 3대의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셔틀버스는 양곡지구, 장기지구, 운양지구 등 3코스를 1시간마다 운행하고 있다. 정기휴관일은 둘째, 넷째 주 수요일이다.

김포한강스포츠센터 http://gimpoclean.or.kr ☎ 031)986-5173~5

◎운영시간

구 분

내 용

운영시간

평일(월~금) : 06:00~22:00

토,일,공휴일 : 09:00~18:00

정기 휴관일

둘째, 넷째주 수요일

신정, 설날, 추석연휴 휴관

◎프로그램 이용료

프로그램명

강습요일

이용요금

비고

수영

월,수,금(주3회)

성인 :55,000원

청소년 : 45,000원

어린이 : 35,000원

헬스

매일

성인 : 40,000원

청소년,노인 : 30,000원

에어로빅

월~금

성인 : 45,000원

청소년,노인 : 35,000원

요가

월~금

성인 : 45,000원

청소년,노인 : 35,000원

김종훈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