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김시장 행감 중 벤치마킹 부적절
김동식 시장은 김포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가 시작되는 지난 1일 중국 경전철 벤치마킹을 떠났다. 1년에 1번 실시하는 행정 사무감사는 국회 국정 감사 격으로 의회가 집행부 시정을 견제하고 바로잡아 주는 역할을 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다.
김 시장의 출국은 국회 국정감사시 노 대통령이 해외 출장을 가는 격이다. 적절치 못한 행동이라는 평을 듣기에 충분하다. 출국의 목적이 시정의 위급을 다투는 사항이었다면 의회나 시민 모두 수긍할 것이다. 하지만 출국의 목적은 경전철 벤치마킹이었고 과거 김 시장은 일본, 프랑스 등을 수차례나 벤치마킹했다. 김 시장 취임 후 지난 3년간 유럽 등 해외 벤치마킹은 공식적인 횟수만도 11회에 달한다. 또한 시장은 불과 수개월전 김포시의회로부터 해외 출장을 자제해달라는 요구를 받아 온 터라 행감 기간의 해외 출장은 그야말로 충격적이었다. 급기야 이영우 시의회 부의장은 ‘의회 경시’와 ‘여론 호도'를 이유로 시장과 시정을 같이 논할 수 없다며 본회의에서 시장 출석 불허 동의를 구하기도 했다. 행감에서 김포시장의 참석을 거부하는 초유의 사태. 이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김 시장은 정례회 파행 초래에 대해서는 이유를 불문하고 유감으로 생각한다고만 밝혔다. 그러나 김 시장은 행감에 김 시장의 참석을 거부하고 파행으로 몰고간 9명의 시의원들에게만 잘못을 돌릴 것인가 곱씹어 봐야 한다. 김 시장은 자신이 의회를 대우하지 않음으로 인해서 의회 또한 김포시를 대우 하지 않겠다고 한 의미를 간과해서는 안된다. 모 시의원은 김포시는 프로리즘은 없고 혈기넘치는 아마추어리즘만 판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거망동을 자제하고 이성을 잃은 듯한 언행을 자제해달라"고 요구하는 의회와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김포시, 옳고 그름은 시민들이 판단할 일이다.
<취재부기자>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