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김시장 행보 신중해야
지자제 선거가 임박해오면서 김동식 시장의 행보가 바빠지고 있다.
김 시장은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05년 상반기 민방위 기본교육에 강사로 참여, 시정현황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은 시민회관에서 각각 1시간 가량 진행됐다.
과거 김동식 시장의 민방위 교육이 극히 드물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사전 선거운동이 아니냐는 비판적인 시각이 만만치 않다.
민방위교육 참석자 김 모씨는 ‘탈법적 사전운동’이라고 까지 지적했다.
김시장의 의도가 어떻건 간에 이는 사전 선거 운동 의혹을 낳기에 충분하다.
유정복 전시장도 민방위대장으로써 민방위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민방위대장으로써 교육은 당연했다.
관계자에 의하면 유 전시장은 선거 직전까지도 민방위 교육을 실시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 시장의 민방위 교육이 도마에 오른 것은 유독 선거가 임박해서 실시했기 때문이다. 충분한 오해의 소지가 있다.
그러나 유 전시장은 김 시장과 달리 매년 교육을 실시해 선거직전까지 교육을 실시해도 각종 ‘의심’에서 벗어 날 수 있었다.
‘하지 않던 것을 하게 되면 탈이 나게 되고’ 여론에 오르는 것은 당연지사다.
선거 직전 구조에대한 사회적 갈등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앞으로도 김시장 행보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을 수 있다.
김 시장은 시기가 시기인 만큼 모든 활동에 신중을 기해야 하며 각종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일은 자중해야한다.
오히려 하지 않은 것만 못한 결과가 올수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취재부기자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