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민자유치고속도로건설 취소는 잘못

지난 99년부터 추진된 ‘고촌~월곶 민자유치고속도로건설 취소는 잘못’ 이라고 신광식 의원이 지난 11일 밝혔다.
신 의원은 “민자도로를 취소하고 그동안 무수한 논란을 빚어온 경전철을 받아 들인 것은 김포시 정책의 큰 오류가 될 것이다”며 최선책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시는 2003년 5월 9일 김포 신도시개발계획이 수립되자 신도시계획상 올림픽대로~양촌간 도로와 99년부터 추진된 고촌~월곶 민자사업노선이 중복된다면서 민자사업을 백지화했다.
신 의원 주장의 골자는 신도시 축소 보상차원에서 이뤄지는 정부의 경전철 건설대신 차라리 김포시 광역교통계획상 계획된 광역도로 등과 쾌적한 신도시 조성 등에 대한 요구가 최선책이었다는 의미다. 또한 그동안 논란이 돼온 신도시 녹지율 문제, 경전철 운영 문제 등의 논란이 불식되고 김포시가 한층 균형적인 모습을 이뤘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일리가 있다.
또한 민자유치고속도로를 이전대로 추진하고 30년 후 기부 체납을 받았더라면 큰 투자없이 김포시의 큰 동맥을 확보하는 셈이다.
쾌적한 신도시와 광역도로, 기반시설등 세 마리 토끼를 잡게 되는 셈이다.
또한 99년부터 추진한 시의 행정과 비용 낭비도 없었을 것이며 현대건설이 고촌~월곶 민자유치고속도로건설사업관련 우선협상대상자지위 취소로 막대한 손실을 입게 되었다며 김포시를 상대로 수십억대의 소송도 없었을 것이다.
현재 156만평 신도시에서 나오는 건설이익으로 경전철 등 기반시설 비용을 대기 위해선 토공측은 ‘짜맞추기식 신도시 건설’과 경전철 건설 비용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선 단축 등을 통해 건설비용을 최소화 할 수 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것이 김포시민의 여론이다. 쾌적하고 균형잡힌 도시형태가 되기는 힘들다는 의미다.
현재 경전철은 건설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48국도 노선을 따라 계획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기간동안 48국도의 교통체증은 불보듯 뻔하다. 운행 노선도 선진국 같은 순환노선이 아닌 단지 서울 김포를 잇는 왕복노선이어서 실효성에 대 한 확신이 서지도 않는다.
도시규모가 점차 커지면 당연지사 경전철이나 전철 등은 좀더 균형 잡힌 모습으로 김포시에 건설될 수 있다.
굳이 김포시가 경전철에 목을 매는 이유를 알 수 없다.
<취재부기자>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