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줏대 없는 김포교육장 행보
요즘 김포사회에서는 지난 1월31일 김동식 시장을 비롯한 18개 주요 기관장들의 ‘김포대학 정상화를 위한 성명서’ 문제로 의견이 분분하다. 핵심은 교육부 징계로 직무가 정지된 J모 학장을 기관장들이 옹호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즉 잘못이 인정돼서 징계받은 학장을 옹호하는 것은 법정에서 변호사는 할 수 있어도 주요 기관·단체장들이 할 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 중립의 의무를 어겼다는 것이다. 그러나 반론도 만만치 않다. 즉 J학장이 학무에 문제가 있어 교육부가 해임한 것이 아니라 학장 선임을 위한 이사회 의결절차에 문제가 있어 재 선임절차를 밟으라는 것이며 또한 지역의 주요 현안이 된 김포대학 문제를 기관장들이 수수방관한다면 이는 직무유기에 해당되는 것으로 따라서 조기수습과 정상화를 위해 기관장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더 이상 방치로 재기불능의 결과로 귀착되었을시 재단은 물론 국가사회와 김포시민이 입을 피해는 상상을 초월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이같은 일부 비판적 여론을 빌미로 공동성명서 대열에서 발빠르게 일탈한 김동호 김포교육장의 행보이다. 김 교육장은 이해관계자들의 뒤늦은 이의제기에 대해 “성명서 내용을 자세히 읽지 않고 주위 기관장들의 권유에 못 이겨 서명했다. 문제가 된다면 철회할 용의가 있다”고 여론에 흘리더니 급기야 최근 정식절차를 통해 철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명서 발표 이후 정기인사에 의거 전보된 L모 경찰서장의 “할일을 했을뿐 소신에 변함이 없다”는 말과는 크게 상충되는 대목이다. 김 교육장의 발 빠른 철회가 소신인지, 보신적 행보인지는 알 수 없다. 아니 알 필요도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뜻을 같이 한 김 교육장외 17명의 기관장들은 아직 철회하지 않았고, 기관장 모임인 금친회도 변함없이 월 1회 개최되고 있으며, 그리고 앞으로도 이 모임이 단순한 친목도모를 떠나 지역 현안 문제를 조율하고 조정해나가는 일에 계속 관심을 가져야 하고 꼭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끝으로 김 교육장은 김포교육의 수장(首長)으로 김포교육의 미래를 계획하고 집행해나가는 중책인 점을 인식, 앞으로는 이번 일처럼 경솔하게 처신, 처리하지 말고 사려깊게 각종 문서를 꼼꼼히 챙겨보고 결재하는, 그래서 반드시 책임지는 습관을 갖기 충언하고 싶다.
또다시 이같이 경솔한 행동이 반복되었을 시(현재도 교육일선에서 계속적으로 반복된다면 큰일) 김 교육장은 편의에 따라 약속을 밥먹듯이 뒤집는 비교육적 인사로 김포 역사에 기록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포신문 발행인·편집국장>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