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나를 흔든 한 문장
<나를 흔든 한 문장> Waste no fresh tears over old griefs. (지나간 슬픔에 새로운 눈물을 낭비하지 말라.)

안주란

김포커피바리스타전문학원 대표

고대 아테네에서 활동한, 아이스킬로스, 소포클레스와 더불어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비극 시인 에우리피데스의 말이다. 오늘날 그가 쓴 18편의 비극이 남아 있다. 합리적인 예지·자유주의적·인도주의적 사상을 내포한 그의 극은 근세 유럽 비극 문학에 큰 영향을 주었다. 영화 ‘신과 함께’에서 주인공의 남동생이 몇 번이고 되뇌이는 대사이기도 하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슬픔이나 고통에 사로잡혀 정작 중요한 일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코로나19를 겪으며 많은 실패를 경험하고, 누군가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다. 얼마 전 치른 수학능력고사에 좌절한 학생들도 있을 것이다. 나 역시, 최근 연이은 악재에 좌절해 힘든 시간을 보내며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었던 때가 있었다. 하고 있는 일들이 의미 없게 느껴지고 이 상황이 끝나지 않을 것 같이 느껴지던 그때, 이 글귀를 보게 되었다.

‘지나간 슬픔에 새로운 눈물을 낭비하지 말라.’ 에우리피데스의 말대로 나에게 닥친 일들은 사실 모두 지난 일들에 불과했고, 그 지난 일들에 눈물을 낭비하는 동안 새로운 기쁨을 놓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곧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일에 매진하게 되었다.

과거는 지나간 것이니, 과거를 딛고 다시 일어설 것. 내게 가장 중요한 순간은 바로 ‘지금’이기 때문이다.

이제 곧 또다시 새해가 다가온다. 내가 아는 모두가 지금까지의 일들을 모두가 떨쳐버리고 새로운 희망을 맞이하는 해가 되기를 희망한다.

<구성 : (사)한국문인협회 김포지부 고문 이재영>

이재영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이재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