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하성면, 신재생에너지 설치 16억 지원 받는다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 최종 선정

탄소중립 향한 그린에너지 보급 본격 시동... 국비 8억 지원받아

개인주택 태양광 140가구, 지열난방 28가구 설치... 자부담 20%

▲하성면 융봉 설치 예정지(주택)

김포시가 산업통산자원부 및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실시한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 추진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보급 3020과 2050년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하여 추진하는 사업으로 공모사업에 선정될 경우 총 사업비 중 50%를 국가에서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30%를, 그리고 자부담 20%로 태양광, 지열, 태양열 등 2개 이상의 신재생 에너지 보급 시설을 설치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번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선정에 따라 2022년 하성면 지역을 대상으로 총 사업비 약 16억 중 8억 원은 국비로 지원받는다. 개인주택에 태양광 140가구, 지열난방 28가구, 통진·월곶·하성 119안전센터 3개소에 태양열 및 태양광 복합설비를 설치 지원할 예정이다. 앞으로 관내 모든 지역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모사업에 참여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기관 태양광 및 태양열 설치조감도(하성119센터)

앞서 시는 2021년 3월 신재생에너지 보급 전문기업인 선다코리아 등 7개 업체와 융복합사업 컴소시엄을 구성하고 4월부터 공모사업 사업계획서를 준비해 6월 30일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실시하는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신청했다. 지난 7월 19일 프리젠테이션으로 사업계획서에 대한 공개평가를 받고 2021년 9월 30일 1차로 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권현 기후에너지과장은 “지역에너지 균형 발전과 에너지 자립기반 강화로 시민들의 에너지 비용절감과 에너지 복지에 집중해 더 많은 시민들이 에너지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현재 ‘2023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 밝혔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