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사설
<사설>달라진 김포교육행정, 새로운 전환점 기대

정부가 전국 229개 지자체 가운데 39%인 89곳을 인구소멸 위험이 큰 지역으로 지정하고 지원대책을 내놨다. 해마다 1조원씩 10년간 지원하는 지방소멸대응기금과 함께 2조5600억원 규모의 국가보조사업을 투입해 소멸위기지역에 환경을 전환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이번 지원대책이 세밀한 부분까지 구체화되지는 못했지만, 정부가 처음으로 인구감소지역을 지정고시하고 지원대책을 마련했다는 점, 지방소멸위기를 국정과제로 인식하고 해결하고자 하는 첫 걸음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정부가 지원을 해서라도 지자체별 경쟁력을 수립해 지방소멸을 막겠다는 의지다. 이에 지원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기대 반 걱정 반으로 정부의 지원대책을 바라보고 있다.

이처럼 ‘지자체 경쟁력 강화’가 곧 지역의 존폐와 직결되는 현재, 김포의 경쟁력은 어느 정도인지 자가검열해 볼 필요가 있다.

김포의 경우는 수도권으로 분류되고는 있지만, 실상 수도권에 버금가는 인프라는 갖추지 못한 상황이다. 인구유입률은 전국에서 1,2위를 다툴만큼 빠른 속도로 성장해가고 있으나, 시민들이 최대 현안으로 여기는 교통과 교육 문제에 있어서 과제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 현실인 것이다.

가장 시급한 교통문제의 경우 시민들이 소통으로 적극 목소리를 내면서 가능성을 형성해 가고 있는 분위기이지만, 또 다른 최대 현안인 교육의 경우 실상 이렇다 할 전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김포가 전국에서 과밀학급이 가장 심각한 수준임이 나타나고, 교육의 질적 상향 및 환경적 개선이 시급한 현안인 것이 드러났지만 사실상 방안이라고 말할 수 있는 부분이 현실적으로 존재하지 않고 있다.

김포의 교육이 발전적 방향으로 나아가지 못했던 것은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방안을 모색해 나갈 수 있는 구조, 즉 소통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월권 금지’라는 허울좋은 명분을 방패삼아 칸막이 행정을 이어갔고, 지역 내 교육 단체들과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것 역시 형식적 절차로만 이행돼 ‘다음’을 기약할 수 없었던 것이 현주소였다.

그러나 최근 들어 교육행정의 두터운 벽이 허물어질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기대감이 조금씩 형성되고 있는 분위기다. 신임 교육장 부임 이후 지역과의 소통 행보가 이어지면서 지역 교육 현안에 대해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 표명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해결의지는 결국 소통 횟수와 함께 해석될 수 밖에 없다. 잦은 소통을 통해 벽이 허물어지고 서로가 머리를 맞댄 가운데, 지역 현안에 솔직하게 다가갈 수 있기 때문이다.

교육청의 달라진 태도는 지역 내 많은 교육관계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변화를 기대하게 하고 있다. 이러한 기대가 긍정적 결과로 이어지길 바라며, 김포신문도 청소년신문을 품은 지역언론으로서 역할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를 다져본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