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경기청년연대, “집값 이대로 안된다” 촛불기자회견 개최

16일 수원역 로데오광장서 릴레이 기자회견 열려

개인 노력으로 집 사기 어려운 세상.. 국가, 기본권 보장해야

경기청년연대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질타하며, 청년들에게 질좋은 주거 환경을 값싼 가격으로 보장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6일 저녁 수원역 로데오광장에서 경기청년연대는 “미친집값, 분노의 촛불을 들다”라는 이름으로 릴레이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박범수 경기청년연대 의장은 “청년들이 포기했다고 불리는 것들에 내 집 마련이 추가됐다. 통계를 보니 지난 5년 노동자들 연봉이 5백만원 올랐고, 서울 아파트값은 5억7천만원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가격 11억, 200만원씩 50년을 모아야 하고, 경기도 아파트 평균가격 5억 5천, 100만원씩 50년을 모아야 한다”고 지적하며 “청년들은 취직도 힘든데 버는 돈을 모두 월세에 전세이자에 빚낸 대출 갚는데 다 쓰고 있다. 개인의 노력만으로 집 사기 어려운 세상이다. 국가가 인간의 기본권 의식주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원시 내에서 사회적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한 청년은 “나는 운좋게 사회적 주택에 입주해 저렴하게 살고 있지만. 최대 계약기간이 정해져 있어 또다시 집을 구해야 하는 상황이다. 최저임금은 고작 몇프로 오르는데 집값은 1~2년 사이 몇배가 올라버려 집사는 것은 이미 막차를 놓친 것 같다”라며, “또래들 중에 집을 구할 가망이 있는 애들은 부모가 구해줄 수 있는 경우밖에 남지 않았다. 국가가 나서지 않으면 청년들에게 미래는 없다”고 주장했다.

용인에서 온 한 청년은 “청년들은 주택구매는 커녕 전월세를 전전긍긍하며 살고 있는데, 최근 4년간 10세 미만 미성년자가 주택을 매입한 사례가 500건이 넘는다”며, “인간이라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누려야할 안정적인 주거에서 안전하게 살아갈 권리가 주거권이다. 근데 그 ‘주거’가 자산축적의 도구로 악용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성남시에 거주하고 있는 한 청년은 “청년의 주거 현실은 심각하다. 3일전 기사에 청년전월세대출액이 3조가 넘었다”며, “LH에 청년들이 분노한다고 해서 내놓은 정책이 고작 1% 청년만 혜택볼 수 있는 청년월세지원 20만원이었다. 정부는 청년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실질적인 정책을 내놓아야한다”고 의견을 내기도 했다.

끝으로, 박범수 의장은 “국가가 인간의 기본권 의식주를 보장해야 한다. 이미 세계적으로 많은 국가들이 하고 있다. 세계 경제 10위권의 대한민국이 못하는게 아니라 안하고 있는 것”이라며, “시민들의 힘이 모여야 한다. 주거문제를 사회적으로 해결하자는 목소리를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청년연대는 10월부터 경기도 곳곳에서 집값에 분노한 청년들의 한마디를 받으며 활동해오고 있으며, 10월 30일 2022 대선대응 청년행동 소속 단체들과 함께 청년들의 주거문제와 부동산 이슈를 중심으로 서울에서 분노의 행동을 할 계획이다.

한편 2022 대선대응 청년행동은 ▲경제 : 일자리, 대학생/청년 주거권, 근로기준법 ▲대학/교육 : 등록금, 학생 결정권한, 학급당 학생 수 ▲사회 : 탄소배출과 과거사 문제 ▲인권 : 성폭력 원스트라이크 아웃, 청소년 인권, 가족형태와 정체성, 청년고독사 등 분야별 정책요구안을 바탕으로 2022 대선대응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