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포, 과밀학급 전국에서 두 번째로 심각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서 안민석 의원, 과밀학급 문제 심각 제기

전국 지자체중 경기도 가장 높고, 경기도 중 화성-오산,용인,김포 順

김포과밀학급, 중학교 71%> 고등학교 53.4%> 초등학교 9.8%

전국 지자체 중 과밀학급 문제가 가장 심각한 곳으로 경기도 화성과 김포, 용인과 오산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국회 국정감사에서 교육당국이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특단의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 학급당 학생 수 구간별 학급 수 현황’에 따르면, 과밀학급 기준인 학급당 학생 수 28명 이상 학급은 전국 초중고 전체 학급 중 40,439학급(2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경기도가 17,481학급(43.2%)으로 가장 심각했고 다음은 서울시로 4,700학급(11.6%)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국 지자체 중 학급당 학생 수가 높은 상위 10개 지역 현황’에 따르면 전국에서 과밀학급 문제가 가장 심각한 지역은 경기도 화성시(27.4명)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오산시(26.9명), 용인시(26.9명), 김포시(26.9명)가 나란히 뒤를 이었다. 전국 상위 10개 지자체 중 8개 지자체가 경기도이고, 이 중 화성시, 오산시, 김포시는 중학교 전체 학급 중 70%가 학급당 3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김포시는 초등학교의 경우, 학급당 30명 이상인 학급 수가 125곳으로 9.8%가 과밀학급에 해당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학교의 경우 지역내 총 학급수 420곳 중 학급당 30명 이상인 과밀학급 수가 298곳 인 것으로 나타나 무려 71%가 과밀학급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학급당 학생수 상위 10개 지역 중에서도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고등학교의 경우에는 지역 내 학급 수 294곳 중 157곳이 과밀학급인 것으로 나타나, 과반 이상인 53.4%가 과밀학급인 것으로 확인됐다.

안민석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은 코로나 시대 최고의 학교 방역이고 미래교육의 필수”라며 “교육당국이 학교 신설과 과밀학급 문제만큼은 경제적 관점이 아닌 교육적 관점에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정감사 이후 국회-교육부 장관 – 교육감 – 지자체장 긴급 간담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재정투자 확대 ▲중투심사 횟수 증가(연 3회→4회) ▲중투심사제도 완화(학급당 학생 수 설립 기준 33명→28명) 등 제도개선을 통해 학교 신설 문제를 적극 해결하고, 과밀학교는 교실을 증축하거나 모듈러 교실을 설치하여 교육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