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
Will you read it back to me, please?그것을 다시 좀 읽어 주시겠어요?
   
 
  ▲ 김미애  
 
알아두면 편리하게 쓸 수 있는 말 중의 하나가 Will you read it back to me?이다. 한국의 중학생 정도 실력만 있어도 이 말을 ‘그것을 나에게 도로 읽어 주시겠습니까?’라고 정확하게 번역할 것이다. 그러나 미국 사람들이 이 말을 다음과 같은 경우에 흔히 쓴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흔치 않을 것이다. 이 말은 이런 때 쓴다. 예를 들어 전화 가설을 전화 회사에 신청할 때 신청하는 사람은 자기 주소, 성명 등을 말해야 한다. 직접 전화 회사에 가서 신청 서류에 글로 써내면 틀림이 없겠지만 전화로 특히 서툰 발음으로 주소, 성명을 불러 주면 상대방이 잘못 받아 쓸 염려가 많다.
따라서 이쪽에서 불러 준 것을 상대방이 정확하게 받아썼는지 확인하고 싶을 때 Will you read it back to me, please? 즉 ‘그것을 나한테 도로 읽어 주시겠습니까?’라고 하면 저쪽에서 자기가 받아쓴 것을 읽어 줄 것이다. 이렇게 해서 틀린 것이 발견되면 다시 고칠 수 있는 것이다.

A : What’s your account number?
B : 5235 0068 9637 3996.
A : Expiration?
B : June, 2004.
A : OK. You will get your order
in the mail within three weeks.
Thanks you for your order.
B : Wait! Will you read it back to
me to make sure you got
everything correct?
A : Sure. Your name is…

A : 카드 번호가 어떻게 됩니까?
B : 5235 0068 9637 3996.
A : 카드 만기일은요?
B : 2004년 6월입니다.
A : 알겠습니다. 3주일 내로
주문하신 것을 우편으로
받으실 겁니다.
주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B : 잠깐만! 당신이 모든 것을
정확히 받아썼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그것을 다시 좀 읽어
주시겠어요?
A : 그러지요. 성함은…

<김미애·김포대학
실무영어과 교수>

편집부  mk@igimpo.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