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한강중앙공원에서 계절의 여왕 5월을 즐겨보세요!시, 가정의 달 맞아 공원 내 다양한 즐길 거리 마련

봄날의 낭만-금빛수로 수상레저시설 재개장

금빛수로 수상레저시설이 지난 10일부터 재개장됐다.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심신이 피로한 시민들에게 힐링 공간을 제공하고자 지난 12월 이후 휴업했던 수상레저시설을 5개월 여 만에 새 단장을 끝내고 재개장했다.

금빛수로 수상레저시설의 운영시간은 평일·주말 구분 없이 13시부터 21시까지이며, 올해 11월말까지 운영된다. 초승달 모양의 문보트 7대와 패밀리보트 3대 및 카약 6대로 구성된 총16대의 보트가 우선 운영되고, 추후 문보트 3대를 추가로 구입해 이용객의 대기시간을 단축할 예정이다.

수상레저시설 이용객 편의를 위해 계류장을 추가 조성하고, 그늘막도 설치했다. 시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수상레저시설을 운영하기 위해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관련 대책도 추가로 마련했다.

안전한 시설이용을 위해 5인 이상 이용이 금지된다. 단,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지참한 직계가족은 예외 적용된다.

수상레저시설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과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발열 체크에서 37.5℃ 미만의 정상 체온 범위인 고객에 한해서만 탑승이 허용된다. 보트 탑승 전 이용자의 손 소독을 실시하여 남녀노소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수상레저시설로 운영한다.

꽃과 함께 인생샷-한강중앙공원 초화원

5월의 한강중앙공원에는 꽃이 가득하다. 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주출입구에서부터 거대한 꽃고래를 만나게 된다. 임파첸스 17,000주로 조성한 대형 꽃고래가 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에게 정다운 인사를 건네며, 공원방문을 반긴다.

초화원에는 강렬한 색감의 초화 유리호프스, 다알리아 등 25종 53,000주를 식재하고, 메시지 오브제·대형의자 등 조형물을 배치하여 화사한 봄꽃과 함께 인생사진을 남기려는 시민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초화원에 배치된 휴대폰 거치대를 활용하면 셀카는 물론 가족사진도 찍을 수 있어 이용객의 호응이 좋다.

금빛수로 보트하우스 주변에는 꽃양귀비가 만개했다. 하늘하늘 핀 꽃에 수로변의 정취가 더해져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금빛수로와 꽃양귀비를 배경으로 꽃하트 포토존이 마련되어 다채로운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아늑한 야생화 정원-함께 걷는 산책로 조성

한강중앙공원 내에 아늑한 작은 정원이 조성되었다. 상수리나무와 자작나무 군락지 아래 조형소나무 4주 및 쑥부쟁이 등 야생화 10,488본을 식재하여 야생화 정원을 조성했다.

한강중앙공원의 여느 공간과는 차별화되는 정적인 공간을 연출하기 위해 조형소나무와 함께 조경석을 배치하여 운치를 더한다. 특히 한국야생식물가꾸기협회(회장 오좌진)의 기술지도로 조성된 야생화가 이와 어우러져 정겨운 정취를 자아낸다.

상수리나무 아래 좁은 길을 따라 계절별로 소박하게 핀 야생화를 보며 걷다보면 어느새 사색에 잠기게 된다.

두철언 김포시클린도시사업소장은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는 만큼 가벼운 마음으로 가족과 함께 여가를 보낼 수 있는 공원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여 공원을 찾은 가족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공원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