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포, 여성친화도시로 도약하려면?

김포시의회, 민관 함께 하는 여성친화도시 교육과 소통의 장 마련

타 도시 사례 및 필수 요소 등 실질적 방안 논의 이어져 눈길

 

김포시의회가 의원연구단체인 여성친화도시 연구단체를 형성하고, 첫 걸음으로 시민과 행정, 의원이 함께 하는 여성친화도시 교육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국내 여성친화도시 제도 도입에 역할을 한 최유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성별영향평가센터장이 강사로 나섰고, 교육에는 연구단체 소속 의원들과 김포시 여성가족과 공무원, 민간 분야에서 활동하며 지난해 여성친화도시 조성 정책토론회를 함께 했던 패널 등이 함께 했다.

이날 교육은 여성친화도시의 배경부터 여성친화도시가 되기 위해 갖추어야 할 요건, 여성친화도시로 나아간 타 도시의 실제 사례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조직의 구성 및 거버넌스의 중요성이 강조되었는데, 최유진 센터장은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우선적으로 전담조직과 인력, 예산이 필요하다. 전담조직에는 적절한 권한이 부여돼 행정기관 내 다른 부서와의 원활한 협조체계가 구축될 수 있어야 한다. 더 높은 수준으로 가기 위해서는 민간과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여성일자리지원, 한정된 프로그램이 한계

 

이날 여성친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현실을 짚는 과정에서, 여성일자리 지원의 한계와 현황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여성일자리를 지원하는 센터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대부분 단기로 그치는 부분이 실질적으로 일자리 범위의 한계와 이어진다는 지적이었다. 장기적 훈련을 필요로 하는 직군이 지원되지 않으면서 여성일자리의 질적 향상도 늦춰져 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김포 관내 여성일자리지원업무를 맡고 있는 기관의 일자리지원 프로그램도 한정되어 있는 상황이다. 현재 육아로 인해 경력단절을 겪고 있는 운양동 거주 김 모씨는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보려하지만, 김포시 내에서 지원방안을 찾기는 너무나 어렵다. 일자리지원센터가 있긴 하지만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자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은 한정적인 것 같다”고 토로한 바 있다.

 

‘늘 처음인 주무관’에서 벗어나는 행정 되어야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조직과 예산이 탄탄하게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내용도 강조됐다. ‘늘 처음인 주무관’으로 인해 행정적 연속성이 결여되는 부분, 타 부서와의 업무 협력이 실질적으로 어려운 행정 문화 등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에 대한 사례로 익산시의 한 주무관 이야기도 나왔다. 7년째 여성친화도시 업무를 진행하고 있는 A 주무관의 경우, 이미 여성친화도시 부분에 있어 실질적으로 베테랑을 뛰어넘는 수준이라는 것이다.

부시장 직속기관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직이 있는 사례도 언급됐다. 소통이 어려운 행정 문화 속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해 낼 수 있는 방안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칸막이 행정을 넘는 방안이 반드시 필요함이 언급됐다.

 

시민과 행정, 의회가 함께 한 ‘협의체 형성’이 필수 요소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 살고 싶은 도시가 되기 위해 거버넌스의 역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도 강조됐다. 지역을 가장 잘 아는 시민과 안정적 지원을 이어갈 수 있는 행정이 협의체를 이루어야 하고, 협의체의 소통을 통해 내실있는 여성친화도시를 이룰 수 있다는 것이 골자다.

이 부분에서 10여년간 여성친화기업을 이어간 사례가 공유되면서, 여성친화기업에게 주어지는 혜택과 이를 통해 지역사회확산까지 이어진 부분 등이 논의됐다.

최유진 센터장은 “여성친화도시에 반드시 필요한 요소가 있다. 김포시가 여성친화도시 1단계에서 2단계로 넘어가지 못했다면 다시 필수요소들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5일 집행기관 간담회를 시작으로 활동을 개시한 여성친화도시 연구단체는 김계순 의원을 대표의원으로 신명순ㆍ배강민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활동 기간은 오는 11월까지로 4~7월까지는 여성기업인을 시작으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과제를 검토하고, 이후에는 정책 과제 부서협의, 전문 세미나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연구결과를 도출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