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김포, 평화 경제 교류의 중심지 되어야”

김포민주통일평화포럼, 제 1회 포럼 개최

경제교류 통한 평화, 김포의 역할 등 조명

 

북한선교와 지원을 위한 목회자 및 기독교들의 모임인 김포민주통일평화포럼에서 ‘남북관계가 미치는 김포의 미래’를 주제로 제1회 포럼을 개최했다.

지난 28일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조승현 김포민주통일평화포럼 고문이 주제 발표를 맡았다.

포럼에서 김동엽 교수는 “정부 정책만으로 평화통일을 이끌어 낼 수 없음”을 강조하며 “시민들의 의식부터 개혁돼 아래에서부터 변화가 일어나야 한다. 평화는 군사력에 의해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경제교류에 의해 결정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교수는 “북한과 근접한 김포의 역할이 중요하다. 교통을 포괄한 물류까지 담당할 수 있어야 평화 이후에 김포의 위상이 올라갈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조승현 고문은 “평화는 경제교류를 통해 이루어낼 수 있다고 본다”며 “정부가 앞장서서 통일을 향해 나아가기엔 현실적 어려움이 많이 있다. 안보와 경제가 같이 가서는 안된다. 든든한 안보 위에 경제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안보가 흔들린다고 해서 경제교류가 끊기면 안된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조 고문은 “김포시가 남북 물류 중심지가 됨으로써 평화 경제 교류의 선두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 하성면 시암리에 평화공단을 조성하면 개풍군으로 연결이 가능하다. 이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김포시민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포럼은 페이스북 또는 유튜브를 통해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