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김포시,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사업 업무협약 체결'배달특급' 가맹점 22일 현재 700개소 신청

김포시가 22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포시를 포함한 7개 시·군, 경기도, 경기도주식회사와 ‘경기도 배달 플랫폼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김포시는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조기 확산과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고, ▲경기도는 공공디지털 SOC 구축과 소상공인 교육, 사업 홍보 등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안착과 성공적 운영을 위해 힘쓰고,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특급의 합리적 운영과 서비스 증진, 소상공인의 판로 지원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포시는 공공배달플랫폼 '배달특급' 3월 런칭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가맹점 사전신청을 받고 있으며, 22일 현재 700개소가 신청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는 기존 민간 배달앱 수수료가 최대 16%인 반면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광고료 없이 1%라 수수료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에서는 1월부터 '배달특급' 가맹점 사전 신청을 받고 있으며, 이벤트도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 이벤트로는 선착순 1,000개소에 대하여 배달용기 지급을, 약 100개소에는 노후한 pos단말기를 무료로 교체해 준다.

정하영 시장은 "디지털 플랫폼 독과점 문제를 해소하고 저렴한 수수료로 소상공인들의 판로지원을 통해 빠르고 강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배달특급' 이용 소비자는 주문시 5%쿠폰과 지역화폐 ‘김포페이’를 사용하면 10% 할인효과 등 혜택이 주어진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